부활절 메시지 발표 

0
5

부활절 메시지 발표 

부활 주일을 맞아 각 교단이 부활절 메시지를 발표했다. 
먼저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총회장 황승기 목사)는 부활절 메시지를 통
해 “우리의 신앙은 십자가와 부활에 기초한다. 그러나 부활의 역사적 사실
을 부인하며 그 ‘의미’만을 수용하려는 시도가 있는데, 이것은 바른 믿음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사도적 신앙고백 위에 세워진 우리 교회는 주님의 역사적 부활을 확신하
고, 부활의 의미만을 수용하거나, 추상화하려는 어떤 시도들에 의하여 흔들
리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총회장 안영로 목사)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이 
민족을 결박하고 있는 죄악과 불의의 굴레를 깨뜨리시고 하나님 안에서 누리
는 자유와 광명으로 인도해주셨다”며 “우리 사회도 편견과 아집·권위주의·
퇴폐향락·부정부패·물질만능주의 등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부끄러운 모습에
서 탈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남·북관계가 상호 간의 이기심과 
반목의 굴레에서 깨어나 민족
동질성과 동포애에 기초하여, 적대관계를 극복하고 진정한 화해와 통일을 이
루는 계기를 마련하기를 바란다”며 “민족공동의 이익과 번영을 위한 장을 적
극적으로 열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 총회장 이한석 목사)는 “예수님의 부활은 그분이 하
나님의 아들이심과 죄와 사망을 정복하셨음, 믿는 자의 영생에 대한 보증과 
진리가 영원히 승리함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주님의 부활의 기쁨과 소망
이 민족 위에 충만하고 성령의 역사로 교단 문제가 속히 해결되기를 바란
다”고 말했다.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감독회장 신경하 목사) 역시 발표한 메시지에
서 “부활의 생명력은 삶의 목마름을 호소하는 사람들에게 생수로 임하며, 갈
등과 불화 가운데 살아가는 모든 이웃들에게 평안을 준다”며 특별히 장애인
에 대한 교회의 관심을 촉구했다. 감리회는 또 “교회가 장애인에 대한 이해
와 배려를 확대하고, 교회 안이나 사회에서 차별이 없도록 법과 제도를 개선
하는 일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