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논의구조 및 포용력 필요  KNCC 발전과개혁특위, 제2차 공청회서 제기 

0
2

열린 논의구조 및 포용력 필요 
KNCC 발전과개혁특위, 제2차 공청회서 제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백도웅 목사)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열린 논의구
조와 보다 유연한 포용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KNCC는 지난 16일 서울 연지동 기독교회관에서 KNCC 발전과 개혁을 위한 
제2차 공청회를 열고 발제와 토론을 진행했다. 

발제자로 나선 김영주 목사(기감 교육국 총무)는 KNCC가 횡적으로는 교단
간의 협의를 강화하면서 종적으로는 지역조직과 부문운동을 강화하여 그 논
의구조(실행위원회․총회)에 포함시킬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
조했다. 

김 목사는 KNCC가 교단간의 협의체인 것은 사실이지만 이 점을 지나치게 강
조하면 오늘날 한국사회가 우리 교회에게 요구하는 역할에 대해 적극적인 응
답을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가맹교단간의 협의체로서의 KNCC기능으로는 그 한계가 있을 수밖에 

으므로 부문운동과 지역운동을 함께 KNCC 틀에 담을 수 있는 가를 고민할 때
라고 밝혔다. 

김 목사는 이와 함께 KNCC의 사업구조에 있어서도 개혁의 필요성을 제기했
다. 

개체교회가 KNCC의 힘을 빌리지 않더라도 독자적으로 감당할 수 있는 능력
을 보유하고 있는 부문은 과감하게 맡기고 개체교단이 감당할 수 없는 부분
으로 사업의 초점을 맞추어 가자는 것이다. 

조성기 목사(예장통합 사무총장)는 더욱 다양한 교단의 참여를 이끌어 내
야하며 평신도․여성․청년 참여의 폭을 넓혀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특
히 보수교단 회원참여 영입을 위한 열린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
중에서도 현재 교회연합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기성, 기침, 루터, 
대신, 합신교단에 대한 영입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조목사는 또 지역별 에큐메니칼 셀을 구성, 지역교회 협의회와 에큐메니칼 
네트워크를 활성화 시켜가야 한다고 발전안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