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녀 이상이면 출산 및 육아비 지원한다  강변교회 당회 결정 세간 화제 

0
4

세자녀 이상이면 출산 및 육아비 지원한다 
강변교회 당회 결정 세간 화제 

최근 많은 한국교회들이 저출산에 대한 다양한 노력들을 시도하고 있는 가운
데 지난 1월 22일 소집된 강변교회(김명혁목사) 당회가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저출산과 관련한 당회만을 소집, 당회를 개최하고 결의를 한 것은 한국
교회 최초의 일로 꼽힌다. 

결의 내용은 세 자녀 이상 가정에 대해 자녀 출산 시 출산비 보조금으로 30
만원을 지급하고, 만 5세까지 월 5만원의 육아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
다. 

세 번째 이상 자녀 입양시에도 위 기준을 적용해 장려금을 지급하기로 했
다. 

그동안 강변교회는 세 자녀 이상 가정에게는 매년 추수감사절에 가족 1인당 
20만원씩 5년동안 축하금을 지급하여 왔다. 

또 교회 울타리 낮추기 운동도 벌이기로 하고 교회 시설을 이용, 탁아소를 
운영하는 방안을 조인성 장로와 채희범 장로로 하여금 담당케 해 적극 검토
하기로 결의했다. 

이번 당회 결정에 대해 ‘생명과 희망의 네트워크’(대표회장 김삼환 목사) 
사무총장 이의수 목사는 “한 지역교회에서 저출산과 관련, 당회와 예산을 
세우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당회 결의를 마친 강변교회와 말로 미래한국을 
준비하는 교회”라면서 “한국 사회의 미래를 염려하고 믿음의 자녀들로 넘
쳐나 한국사회가 성시화가 되기를 바라는 강변교회의 이러한 노력과 시도가 
한국교회에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