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언론계 10대 사건’ 1위는 PD 수첩의 황우석 교수 의혹 보도 파문

0
2

‘2005년 언론계 10대 사건’ 1위는
PD 수첩의 황우석 교수 의혹 보도 파문

2005년 언론인들이 본 언론의 현 주소는 어디인가? 

‘신문과 방송’이 전국의 언론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2005년 언론계 10대 
사건과 10대 인물’을 조사 발표했다. 

이 질문에 총 457명의 언론인들이 응답한 결과 1위는 403표를 얻은 ‘PD 수
첩의 황우석 교수 의혹 보도 파문’이 꼽혔다. 

2위는 325표를 얻은 ‘DMB 본방송 시작’이, ‘안기부 도청 X파일 보도와 
그 파장’이 297표로 3위를 차지했다.

그리고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 주미대사 취임과 사퇴’가 242표로 4위, 5위
는 ‘신문들의 잇따른 가판폐지’가 233표, ‘12월 1일 지상파 낮방송 시
작’이 195표로 6위를 차지하였다. 

7위는 ‘경인지역 새 방송업자 공모’가 193표, ‘스포츠 신문 경영악화와 
중앙일보 스포츠 신문 인수’가 163표로 8위, ‘MBC 최문순 사장 취임’이 
156표로 9위, ‘MBC 생방송 음악캠프 알몸노출 사건
’이 152표로 10위 권에 
들었다. 

그 외에도 ‘구치 핸드백 사건’ ‘MBC 가요 콘서트 상주 참사’ ‘MBC 기자
들 브로커 홍씨 사건 연루’ ‘미디어 다음 영향력 있는 매체 9위 선정’ 등
이 100표를 넘어 11위부터 14위까지를 차지하였다. 

그밖에도 80~90표 대를 차지한 언론 사건은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지원사
업 시작’ ‘신문사 대부분 주 5일제 시행’ ‘친일인명 사전편찬위원회가 
발표한 친일 명단에 언론인 59명 포함’ ‘신문유통원 창립’ ‘신문법 언론
피해구제법 국회통과 및 발효’ 등이 15위부터 19위까지를 점유하고 있다. 

50~70표 대를 차지한 항목은 ‘황우석 교수 인간배아줄기 세포 연구발표 엠
바고 파기 파동’ ‘연예인 X파일에 연예기자 연루’ ‘조선일보 만취 기자
의 택시 기사와 호텔직원 폭행사건’ ‘홍석현 귀국 검찰출두에서 경호기자 
논란’ ‘케이블 TV 디지털 방송 개시’ ‘신문발전위원회 출범’ ‘WAN 총
회 서울 개최’ ‘신문고시 위반 행위에 대한 신고포상금제도 실시’ 등이 
20위부터 26위까지를 차지하고 있다. 

그 외에도 40표 대까지를 살펴보았을 때 ‘인터넷신문 등록제 실
시’ ‘대구
KBS 공금유용 파문’ ‘동아일보 조선일보 유재천 교수 등 언론관련법에 헌
법소원’ ‘외주 드라마 제작사가 KBS 간부와 PD 등에 선물 제공’ 등이 30
위권에 들어가는 사건으로 2005년도에 언론계의 관심을 끈 대표적 사건들로 
뽑았다. 

이 31개 항목을 중요순위에 따라 점수를 매겨 살펴보았을 때, 가장 높은 비
중은 언론의 여러 가지 ‘현안과 제도의 변화’에 대한 것으로 165점이었으
며, 다음으로는 언론사의 사주와 방송 프로그램 그리고 기자들의 윤리위반 
등 ‘언론의 허물’에 관한 것이 160점으로 2위, ‘언론영역과 기능의 확
대’ 등에 관한 것들이 83점으로 3위를 차지하였다. 마지막으로는 ‘사회적 
이슈’에 관한 보도가 58점으로 4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것으로 볼 때 언론사에 종사하는 언론인들의 관심은 단연 언론 환경의 변
화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음을 알 수 있으며 특히 언론매체의 다양성과 
언론에 대한 수용자들의 비판의식이 점점 강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언론의 
품질이 향상되고 언론 본연의 사명인 권력감시와 정확한 정보를 국민들에게 
제공하는 임무를 한 층 강화해야 될 것으로 보
인다. 

이번 설문은 총 457명의 언론인들이 응답했다. 응답자를 언론별로 보면, 신
문 종사자 178명, 방송 160명, 인터넷 언론 24명, 언론학자 48명, 기타 46
명 등이었다. 

연령별로는 40대가 193명으로 가장 많고, 30대가 137명으로 두 번째, 50대 
이상은 102명으로 나타났으며 20대는 24명이었다. 조사 요령은 60개의 사건 
후보 중에서 10개를 고르는 형식이었다.

이전 기사Face to Face
다음 기사JI HYE LIFE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