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도 _전 현 목사

0
2

기 도

 

< 전 현 목사 · 화평교회 >

 

 

하늘이 많이 보이고

흙이 많이 보이는 빈 들판에 서서

등위로 쏟아부어 주시는 햇살을 받고파

다가오는 봄마다 기대했었습니다.

 

쉴 자리 또는

기댈 수 있는 나무 없어

하늘만 원했더니

조그만 사랑이 아닌

엄청난 사랑을 주셨습니다.

 

하얀 모래 위를 지날 때는 모래 빛깔로

파란 이끼 위를 지날 때는 이끼 빛깔로

굽이굽이 말갛게 맑히면서

 

아래로 아래로만 흐르려했습니다.

철-철 신선한 소리로 즐겁게 하며

조금도 부패하지 않고 흐르려 했습니다.

 

살아온 저의 삶 중에

크게는 두 가지가

그렇게도 지향했던 뜻에 역행하여서

지워질 수 없이 아프고 쓸쓸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