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규(絶叫) -손바닥에 새긴 사랑-_서요한 목사

0
10

절규(絶叫)
-손바닥에 새긴 사랑-

< 서요한 목사(총신대 역사신학 교수) > 

백주에 소나기처럼
쏟아진 진노의 잔

십자가 위의
골수 저미는 고통에 
마음은 촛밀 같이 녹아내리고
힘은 질그릇 파편 되어 
혀는 이틀에 붙고

하늘 향해 두 팔 벌린 절규
육체부림치다 떨군 머리
하늘도 참아 보지 못해 
등(等)을 돌리고 

하지만 
사지타고 흐르는 선혈
손바닥에 새긴 사랑
숨소리 멎었어도
심장은 솟구치는 희열로 
온 땅을 적시나니 

죄악 된 영혼
구원의 은총에 감사드리며 
조용히 고개 숙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