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 자녀 위해 희생할 수 있는가?” 최광희 목사

0
5

“영적 자녀 위해 희생할 수 있는가?”

최광희 목사_행복한교회

광복 60주년을 맞이하면서 KBS가 제작한 독도를 소재로 한 환경스페셜은 정
말로 아름다운 작품이라고 생각된다. 이 작품은 그 자그마한 돌섬이 그렇게
도 귀하다는 것을 새삼스럽게 느끼게 한다. 제1부 ‘생명의 섬’에서는 주
로 독도를 터전으로 서식하는 각종 생명체들을 다루고 제2부 ‘해중산의 비
밀’에서는 주로 바다속을 중심으로 섬의 가치를 다루고 있다. 1, 2부 어느 
것이나 작은 섬 독도의 가치와 귀중성을 충분히 느끼게 해 주는 훌륭한 다큐
멘터리이다. 
그중 특별히 가슴이 아리는 장면은 제2부의 끝에 나오는 망상어 어미의 숭고
한 죽음이었다. 망상어는 여느 물고기와는 달리 알을 자기 몸 속에 낳는다. 
보통의 물고기들은 알을 낳고는 마치 그 알과는 상관이 없다는 듯 떠나가 버
리지만 망상어는 자기 몸 속에 알을 낳아 다섯달 동안 뱃속에서 새끼를 기른
다. 그리고 새끼가 어느 정도 자라면 적게는 10마리에서 많게는 30마리의 

끼를 물속 세상으로 내보낸다. 

충격적인 망상어 어미의 죽음
물론 새끼를 뱃속에서 길러 출산하는 것은 지상에서는 아주 흔한 경우이다. 
고래도 그렇게 새끼를 낳는다. 그러나 망상어의 출산을 보면서 가슴이 아리
는 이유는 30마리의 새끼를 낳으면서 망상어 어미는 자기의 생명을 끝내기 
때문이다. 마지막 한 마리의 새끼까지 있는 힘을 다해 낳고는 서서히 물속으
로 가라앉아 가쁜 숨을 몰아쉬다가는 죽어 바다의 일부로 돌아가는 망상어 
어미. 비록 바닷속에 사는 숱한 물고기 중의 한 마리이지만 그 숭고한 죽음
을 보면서 나는 감전된 듯 다큐멘터리가 끝난는데도 금새 자리에서 일어나
지 못했다.
사실 새끼 혹은 자식을 출산하고 죽는 것은 동물의 세계에서는 자연스러운 
일이기도 하다. 살모사는 어미의 몸을 뜯어먹으면서 태어난다고 하지 않는
가? 많은 생명체가 자식을 낳고 기르는 여기에 목숨을 거는 현상에 대해 생
물학자들은 DNA 복제를 향한 본능이라고 설명한다. 

복제 본능으로 치부할 수 없어
이은희 씨는 ‘생물학 카페’라는 책에서 생명체들은 자기의 DNA 혹은 가급
적 자기와 가까운 DNA를 더 많이 복
제해 놓고 죽으려는 본능이 있는 것 같다
고 설명한다. 꼭 새끼가 아니더라도 자기와 같은 DNA를 가진 다른 개체를 보
호하려고 자기를 희생시키는 현상도 이와 같은 원리로 이해한다. 아마도 생
물학자들은 그런 말은 하지 않지만 하나님께서 처음에 각종 생명체를 만드시
고 복을 주시며 생육하고 번성하라고 명령하실 때 그런 본능도 함께 주셨던 
모양이다. 
그런데 이 즈음에 문득 예수님의 십자가가 생각난다. 가련하게 죽어가는 망
상어 어미의 주검을 보면서 나는 문득 이런 생각이 든다. 예수님이 나를 위
하여 희생한 것은 나에게 예수님과 동일한 DNA가 있다는 말이 아닌가? 물론 
여기서는 생물학적인 DNA를 말하는 것은 아니다. 논리적 비약이지만 예수님
의 영혼과 나의 영혼은 동일한 DNA를 가졌다. 다시 말하면 아이덴티니가 동
일하다는 말이다. 그래서 예수님이 동일한 아이덴티티를 가진 나를 보존하시
려고 당신의 모든 고통을 외면하신 채 죽음의 희생을 하신 것이 아닌가 하
는 생각을 하게 된다.

나를 위해 희생하신 예수님
그렇다. 나는 예수님의 DNA를 가진 존재이다. 예수님과 동일한 아이덴티티
를 가진 존재이다. 그
렇다면 망상어 새끼가 제 어미를 닮듯이 우리가 예수님
을 닮고 예수님처럼 사는 것이 너무나 마땅하다. 그리고 망상어 새끼가 자라
서 언젠가는 또 다른 새끼들을 낳기 위해서 제 어미가 그러했듯이 희생적인 
죽음을 선택할 것이 확실한 것처럼 나 역시 나와 동일한 다른 영적 자녀를 
위해서 희생을 선택해야 하는 것이다. 만일 그렇지 않다면 내가 받은 DNA에 
크나큰 손상이 생긴 것이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나를 동일한 영적 DNA를 가진 존재로 인식하셨는데 내 속에서 그 
DNA가 잘 작용하고 있는가? 바로 그 고민 때문에 나는 망상어의 잔상이 사라
진 TV앞에서 일어나지 못했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