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의 교회다움이란 이요한 목사

0
6

교회의 교회다움이란

이요한 목사/ 푸른마을 푸른교회 

교회의 교회다움은 그 교회의 형식과 제도가 어떠한가에 있다고 보기보다는 
그 교회가 늘 선포하고 있는 내용이 과연 사도들이 전하여준 그 복음과 일치
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므로 교회는 사도들이 선포한 복음(말
씀)이 선포되고 있는지를 늘 확인할 필요가 있다. 교회가 잠시라도 이런 확
인 작업을 소홀히 하게 되면 결국 다른 복음이 퍼져서 그 교회는 주님의 교회
가 아닌 인간들의 필요에 의해서 세워지는 단체가 되고 말 것이다(갈 1:6).

여기서 잠시 생각해 볼 것은 교회가 사도들이 선포한 복음을 선포하고 있는
지 없는지는, 현재의 교회 구조에서 생각할 때 그 교회의 목회자가 말씀을 
어떻게 가르치느냐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러므로 “교회
의 교회 됨”은 말씀을 선포하는 목회자에게 일차적인 책임이 있다고 할 수 있
다. 

물론 여기서 말씀을 가르친다는 말의 의미는 성경에 관한 이론적인 지식을 

달하는 것이나 “믿는 가운데서 깨달은 것”을 전수하는 것이라고 오해해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복음은 이런 지식에 의해서 전수되거나 계승되는 것이 아
니기에 그렇다. 교회의 긴장성은 여기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단순히 이론이
나 지식으로 교회가 계승되고 지속된다면 열심히 가르치면 될텐데, 인간의 힘
으로는 교회를 어떻게 할 수 없다는 것이 문제다. 

복음은 예수 그리스도와 사도들을 하나의 믿음으로 이어 주고, 사도들과 그 
후의 복음 전파자들을 하나의 믿음으로 연결시켜 주는 성령이 역사하지 않으
면 알 수 없는 것이기에 교회는 늘 이런 긴장 속에서 유지 계승되는 것이라
고 할 수 있다. 

그러면 교회에서 가르치는 자가 정말 사도들이 세운 복음의 기초에서 벗어나
지 않고 사도들과 동일한 성령으로 가르치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
까? 이와 같이 가르치는 가르침이 사도들의 가르침과 동일한지 다른지를 분별
할 수 있는 분별력이 교회에 없다면 그 교회는 이상한 종교적 이익단체가 되
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할 수 있다. 

그러기에 교회가 주님의 교회로 유지되려면 가르치는 자도 중요하지만 그 

르침이 과연 사도들의 가르침과 동일한 가르침인지를 식별할 수 있는 동일한 
성령을 받은 자들이 아니고는 알 수 없기에 결국 교회는 가르치는 자와 그 가
르침을 듣는 자가 하나의 믿음으로 화합하지 않고는 불가능하다고 할 수 있
다. 

이런 점에서 교회는 목회자 개인에 의해서 유지되는 것이 아니라 그 교회에 
소속된 한 사람 한 사람에 의해서 유지되고 계승된다고 할 수도 있다. 어쨌
든 교회는 인간의 힘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주님이 역사하셔야 가능하다고 
할 수 있다. 즉 가르치는 자나 그 가르침을 듣는 자가 모두 동일하게 성령으
로부터 가르침을 받고 있지 않으면 불가능하다는 말이다. 그러므로 어떤 모임
이 교회가 되려면 항상 그 교회에 소속된 자들이 모두 성령의 가르침에 따라 
하나의 믿음으로 복음(말씀)을 이해하고 있는지를 늘 점검해 보아야 한다. 

이 일은 성령의 인도하에 어떤 모양으로든지 사도들이 세운 복음이 오늘이라
는 날에 다시금 정리되어 선포되어야 가능하다. 즉 전파하는 자가 없이 어찌 
들을 수 있겠는가 말이다(롬 10:14). 이렇게 하여 주님을 드러내는 교회가 세
워진다면 그 교회가 할 일
이란 다름이 아니라 오직 주님께서 하신 놀라운 소
식을 전하는 일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