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을 배우며… 전 현 목사

0
4

<목회수상>

주님을 배우며…

전 현 목사 북서울노회

주님이 가신 그 길을 거닐며 우리도 주님을 닮은 아름다운 마음을 가꿀 수 있
으면 좋겠다. 외적인 아름다움이야 누구나 쉽게 가꿀 수 있지만 내적인 아름
다움을 가꾼다함은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평생에 걸쳐 꾸준히 
가꾸어야 하는 것이기에 더욱 힘들다. 우리의 마음이 장미만큼 화사한 아름다
움이 아니더라도 백합화만큼 청초한 아름다움이 아니더라도 달밤에 겸손하게 
피어나는 박꽃만큼의 소박한 아름다움만이라도 가졌으면 좋겠다.

외식이나 가식이 없는 있는 그대로를 나타내 보려고 하는 마음의 박꽃과 같
은 마음을 배울 수 있으면 좋겠다. 억지로 지어내는 어색한 표정이 아니라 마
음속 깊은 곳에서 저절로 우러나오는 진실된 아름다운 표정으로서의 마음만이
라도 가졌으면 좋겠다.

누리를 밟게 비추어주는 태양만큼의 강렬한 빛이 아니더라도 밤하늘을 밝게 
밝혀주는 달빛만큼의 황홀한 빛이 아니더라도 우리를 아는 이들의 마음을 조

금이라도 즐겁게 기쁘게 할 수 있는 그런 밝은 빛으로 우리네 마음이 따뜻한 
빛을 밝힐 수 있다면 참 좋겠다.

성경 마태복음 5장 14절에 귀를 기울여보자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 주님
을 배우며 우리는 참된 주님의 마음을 가졌으면 좋겠다.

우리네가 주님을 사랑하면 주님은 그 이상으로 우리에게 무한한 보답을 해주
며 우리네가 주님을 배반하지 않으면 결코 주님도 우리를 배반하지 않으며 우
리네가 우리 자신의 빈 마음을 그대로 주님 앞에 내어 보이면 주님은 우리네
의 빈 마음에 온유, 사랑, 겸손, 진실을 가득 채워줌으로써 참된 주님을 깨닫
게 해준다는 것을 배울 수 있으리라.

우리는 주님의 인내를 배울 수 있으면 좋겠다. 인내하는 마음으로 사랑을 기
다리고, 겸손해지고, 진실을 가졌으면 좋겠다. 오늘은 이기심과 합리주의로 
가득 찬 현실이라 하지만 그래도 아직은 주님을 배우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희
생과 봉사가 많은 열매를 맺고 있음을 잘 알고 있지 않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