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청년의 고민”_황대연 목사

0
3

“한 청년의 고민”

황대연 목사(한가족교회)

본문 : 마태복음 19:16-22

오늘 본문에서 우리는 예수님께로 나온 한 사람을 만나게 됩니다. 16절,”어
떤 사람이 주께 와서 가로되 선생님이여 내가 무슨 선한 일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 

이 사람은 아주 놀라운 사람입니다. 성경을 살펴보면, 예수님을 만났던 많은 
사람들은 대부분 불치의 질병이 걸렸든지, 귀신이 들렸든지 하는 문제들을 가
져왔습니다. 그런데 이 사람은 영생의 문제에 대한 답을 얻기 위해 예수님께
로 나온 것입니다.

이 사람에 대한 기록은 마태, 마가, 누가 복음에 모두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
만큼 이 만남이 중요하고, 심각성이 있음을 보여 줍니다. 저는 이 만남이 기
록된 세 곳을 종합해서 “한 청년의 고민”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생각해 보고
자 합니다.

■ 한 청년, 그는 누구인가?
이 본문을 보면 예수님께 나온 이 사람은 청년이었고 부자였습니다. 특별히 
누가복음에는 이 사람이 
관원이었다는 말을 덧붙이고 있습니다(눅 18:18), 성
경은 또 기록하기를 이 사람은 관원이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당시의 관원들
은 사회와 경제를 총괄하는 지성인들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 사람은 아
주 도덕적인 사람이었습니다. 마가복음과 누가복음에는 “이것은 내가 어려서
부터 다 지키었나이다”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어려서부터 좋은 교
육을 받고 자란 것입니다. 게다가 이 사람은 막 10:17에 보니까 아주 겸손한 
태도를 가지고 있었고 예수님에게 신앙의 본질인 영생의 문제를 구할 정도로 
경외심을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두 가지 문제를 보게 됩니다. 아무리 젊고, 재물이 많고, 권력
이나 명예가 있다하여도 그것이 인간의 궁극적인 행복, 영생을 보장해주지 못
한다는 사실입니다. 뿐만 아니라 종교적으로, 도덕적으로, 또는 윤리적으로 
착한 일을 많이 하며 살아도 영생과는 관계가 없다는 것입니다. 이 관원이면
서 동시에 부자였던 청년의 목마름, 그 갈증은 바로 돈으로도 채울 수 없고, 
권력으로도 채울 수 없고, 그 어떤 것으로도 채울 수 없는 영생에 대한 문제
였습니다. 


생은 그렇게 채워질 성질의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한다면 영생
은 무엇이며, 어떻게 얻을 수 있는 것일까요?

■ 영생에 관한 예수님의 답변
1. 영생은 무엇을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로 주어지는 것이라는 것
입니다.

부자 청년은 예수님께 이렇게 묻습니다. “선생님이여 내가 무슨 선한 일을 하
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 아마도 이 청년은 그동안 많은 일을 해 왔던 것 같
습니다. 필요하다면 예수님 생활이 어려우실 테니 큰돈도 헌금할 수 있다는 
복선도 깔려있습니다.

이것은 우리들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하나님 이것이 이렇게 이렇게 되도록 
해주신다면, 나는 이렇게 이렇게 하겠나이다.” 우리는 얼마나 자주 하나님
께 조건부로 흥정을 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여기에 이 청년의 오해가 있습니
다. 그것은 영생은 무엇을 하므로 얻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은혜로 주시
는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영생을 얻기 위해 무엇을 하여야 되는 줄로 생각한 그에게 예수님께서는 “네
가 생명에 들어가려면 계명들을 지키라!”고 말씀하십니다(마 19:17). 그러나 
인간이 율법을 다 지
킬 수도 없거니와, 율법을 가지고 의로울 수 있는 사람
은 아무도 없습니다(롬 3:10). 사람은 병들어 죽는 것이 아니라 죄 때문에 죽
는 것입니다. 그리고 죄로 인해 사람은 하나님의 심판에 처해 있는 것입니다
(히 9:27).

우리는 하나님에게 요구할 만한 아무런 자격이 없는 사람입니다. 그럼에도 불
구하고 값없이 죄와 사망으로부터 구원하여 주셨습니다. 우리는 그것을 하나
님의 은혜라고 말합니다. 우리의 구원은 하나님의 선물인 것입니다.

2. 영생은 무엇인가? 영생은 하나님 자신을 의미합니다.
많은 사람이 영생을 불로장생으로 생각합니다. 얼마 전 영생교 문제가 사회
적 물의를 일으킨 것도 바로 그런 무지에서 일어난 것입니다. 성경은 예수 믿
는다고 해서 노인이 어린이가 되고, 흰머리가 다시 검어지고 한다는 식으로 
영생을 설명하고 있지 않습니다. 참된 영생은, 시간 개념이 아닙니다. 그러니
까 이 땅에서 오래 사는 것을 말하지 않습니다. 영생은 무엇입니까? 

창 21:33 “아브라함은 브엘세바에 에셀나무를 심고 거기서 영생하시는 하나
님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으며.” 영생은 단순히 오래 사는 것이 아니라, 하

님의 시간을 의미합니다. 영생은 영원하신 하나님, 영생하시는 하나님과 인격
적인 교제를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시간을 살아가는 것을 
말합니다(요 5:39; 요 17:3). 영생은 하나님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그 
안에 연합되므로 죄로 말미암아 하나님과 분리 상태에 있었던, 다시 말씀 드
려 영적으로 죽은 상태에 있었던 한 사람이 하나님과 다시 교제가 회복되는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 부자청년의 반응
이 청년은 어려서부터 계명을 다 지켰다고 말한 사람입니다. 그러자 예수님께
서는 이 청년의 내면을 꿰뚫어 보시며 말씀하십니다. 21절, “예수께서 가라사
대 네가 온전하고자 할진대 가서 네 소유를 팔아 가난한 자에게 주라 그리하
면 하늘의 보화가 네게 있으리라 그리고 와서 나를 좇으라.” 
여기서 우리가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물질을 포기하는 것이 구원의 조건
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예수를 잘 믿으려면, 구원받으려면 오늘 집에 가서 
재산 다 팔아서 가난한 사람에게 준 다음 와서 예수 믿으라는 뜻이 아닙니
다, 구원은 하나님의 은혜로 믿음을 통해 받는 것입니다. 

오늘 
이 청년의 구원의 장애물은 재물이었습니다. 예수님은 그 청년의 내면 
깊은 곳에 물질에 대한 집착이 있음을 보시고 그것을 찌르셨습니다. 이 사람
은 깜짝 놀랐습니다. 아주 충격을 받은 것입니다. 그리고 갈등하고 고민하기 
시작합니다. 

여러분, 말씀을 들으면 갈등하고 고민합니다. 누구든지 하나님의 말씀을 들으
면 갈등하고 고민하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의 우상은 무엇입니까? 지금 하나
님과 우리와의 깊은 관계를 막고 있는 벽은 무엇입니까? 예수님은 그것을 보
고 계십니다. 우리는 딴 소리를 합니다. “할렐루야, 뭐 어쩌고 저쩌고…’ 기
도도 잘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하나도 안 들으십니다. 

오늘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말씀은 바로 이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치워 버
리라고 말씀하실 때 우리는 고민하게 됩니다. 지적을 받았을 때 우리는 고민
해야 합니다. 괴로워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 청년처럼 근심하고 떠나지는 말
아야 합니다. 이 사람의 비극은 무엇입니까?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근심하는 
것까지는 좋았습니다. 근심하고 떠나버린 것, 이것이 문제입니다. 우리는 근
심하고, 그리고 돌아와야 합니다. 그물
을 버리고 주님을 따랐던 갈릴리의 사
람들처럼, 하나님의 말씀으로 지적 받은 영적인 갈등거리들을 치워 버리고 주
님을 따르시기 바랍니다.

<이 설교는 요약된 것이며 설교 원문은 한가족교회 홈페이지
(http://www.hangajok.net)에 게시되어 있습니다. 편집자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