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 그리고 감사_안만길 목사

0
6

이 주일의 강단-빌립보서 2장 1-11절

기쁨 그리고 감사 

안만길 목사_염광교회

‘타자(他者)를 위한 존재’이신 예수님

감사의 계절 가을입니다. 영어에 “생각하고 감사하라”(Think and Thank!)
라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의 주위를 둘러보면 뚜렷한 사계절 아름다운 강산 
등 주변에 감사할 일이 많이 있습니다. 
빌립보교회는 바울에게 감사와 기쁨이 되는 교회였음에도 불구하고 주안에
서 온전히 하나되지 못하는 약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빌 4:2). 우리가 교회
라는 공동체 안에서 기뻐하고 감사합니다. 그러나 그 안에서 도리어 불평과 
원망이 있을 수 있습니다. 서로의 마음이 나뉘어 하나 되기가 힘든 경우들
도 있습니다.
바울은 성도들이 올바른 교회 생활과 신앙 생활을 하기 위하여 꼭 가져야 
할 마음을 소개하였습니다. 무엇을 많이 하는 것보다 더 앞서는 문제가 있습
니다. 어떤 마음으로 사역을 감당하느냐는 것입니다. 그것은 바로 겸손한 마
음입니다.
교회 안에서 다양
한 사역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교회에서 앞장서서 일하
는 분들은 일 자체도 중요하지만 어떤 자세로 임하는지 그것이 더 중요합니
다. 그것은 어떤 자세일까요?

1. 한 마음을 갖는 것

마음을 합합니다. 사랑을 합합니다. 뜻을 모읍니다. 같은 목적을 공유합니
다.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한다는 고상한 
목표를 가져야 하는 것입니다.

2. 허영심을 버리는 것

자기를 드러내려는 허영심을 버려야 합니다. 주의 일을 하면서 자기를 과시
하고 싶은 욕망을 버려야 하는 것입니다. 다툼이 이 허영심에서 나오는 것입
니다. 허영심으로 일하면 사람들이 알아주면 기쁘고 사람들이 안 알아주면 
섭섭해지는 것입니다.

3. 형제를 나보다 낫게 여기는 것

“형제를 사랑하여 서로 우애하고 존경하기를 서로 먼저하며”(롬12:10)라
는 이 자세가 진정한 겸손의 마음입니다. 다른 사람을 나보다 낫게 여기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회사 사장이신 집사님이 그 구청 환경 미화원 집사님
을 높여주고 더 낫게 생각하는 것입니다.

4. 다른이들의 일을 돌아보는 것

독일의 신학자 본 훼퍼
는 예수 그리스도께 ‘타자(他者)를 위한 존재’라는 
별명을 붙였습니다. 예수님은 이 세상에서 가장 겸손하게 자신을 나타내신 
분입니다. 하늘의 영광을 버리시고 이 땅에 오신 지극히 겸손하신 분입니다.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떤 곳에 성자 한 분이 있었습니다. 그는 생활이 
거룩하고 덕망이 있어서 많은 사람에게 흠모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천사들까
지도 그의 생활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땅에 내려와 그의 생활을 살펴
보니 과연 성자답게 훌륭했습니다.
천사들은 그에게 은혜를 더 주려고 이렇게 말했습니다.‘이렇게 신앙 생활
을 잘 하시니 참으로 감사합니다. 앞으로는 당신이 기도하기만 하면 무슨 병
이든지 다 낫고 죽은 사람이라도 살릴 수 있는 그런 권세를 드리려고 합니
다.’ 그러자 성자는 잠시 생각하더니 ‘감사합니다만 저는 그 은혜를 받을 
수 없습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래서 천사가 ‘왜 그렇습니까?’라고 물었더니 이 성자의 대답이 ‘인간
의 병을 다 고치고 죽은 자를 살리는 일은 하나님께서 친히 하셔야지 제가 
할 일이 아닙니다. 그러니 저는 그 은혜를 사양합니다.’
‘그러면 당신이 말만하면 
어떤 죄인이라도 회개하고 새사람이 되게 하는 
그 은혜도 드릴 테니 이것이 어떻습니까?’ 하고 천사가 물었더니 ‘저는 
그 은혜도 받을 수 없습니다’라고 성자는 대답했습니다. ‘왜요?’ ‘그것
은 성령께서 하시는 역사입니다. 어떻게 제가 그런 일을 할 수가 있겠습니
까?’라고 답했습니다.
그리고 성자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한가지 은혜가 있습니다. 내가 이 세상
에 사는 동안에 어떻게 하든지 죄 짓지 말고 살며, 선을 행하되 그 선을 행
하는 것을 내가 알지 못하고 행할 수 있는 은혜를 주시기를 바랍니다.’ 그
분은 겸손한 성자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