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이 있는 교사 손종국 목사

0
3

철학이 있는 교사

손종국 목사(청소년교육선교회 대표)

신념은 우리의 삶을 인도하는 힘이며 결단을 내려야 할 때 훌륭한 지침이 되
어 인생의 기초가 된다. 이러한 신념을 우리는 철학이 있다고 말하기도 한
다. 예수님은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늘 확신하셨다. “나의 양식은 나
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이것이니라”(요 5:
34). 

강한 신념은 먼저 삶에서 의심을 몰아낸다. 지도자는 두 마음을 품으면 안 된
다. “의심하는 자는 마치 바람에 밀려 요동하는 바다 물결 같으니 이런 사람
은 무엇이든지 주께 얻기를 생각하지 말라 두 마음을 품어 모든 일에 정함이 
없는 자로다.(약 1:6­8).

강한 신념은 또한 행동하게 하는 동기를 부여한다. 자기가 해야 할 일에 대해
서 신념을 갖는 것은 그 일의 필요성을 절감하며 가능성에 대해 자신한다는 
의미이다. 따라서 그 일에 대해서 초점을 맞추고 노력을 하게 된다.

강한 신념은 역시 철저히 헌신하게 한다. 예
수님은 생사를 하나님의 뜻에 맡
기셨다. “아버지여 만일 아버지의 뜻이어든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
러나 내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되기를 원하나이다”(눅 22:42).

왜 우리는 교사이며 교육을 해야하는가? 이 질문에 확고한 답을 가진 사람
은 자신의 하는 일에 목숨을 걸 수 있으며 교사가 교육에 목숨을 건다면 성공
하는 교사가 될 수 있다. 바울은 데살로니가 교회의 성도들을 향하여 “복음으
로만 아니라 목숨 주기를 즐겨”(살전 2:7)했다고 고백하고 있다. 

먼저 하나님의 명령이기 때문에 한다. 마 28:19-20에서 주님은 우리에게 “모
든 족속을 ….. 가르쳐 지키게 하라”고 명령하고 계신다. 내가 만나는 모든 
사람,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빈부귀천을 막론하고 누구든지 나에게 맡겨진 영
혼이라면 제자로 삼을 수 있다. 그리고 진리를 가르쳐 실천할 때까지 가르쳐
야 한다. 이 일이 끝나기 전까지 우리는 달려갈 길을 멈출 수 없는 것이다.

둘째, 이것이 가장 가치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왜 사는가? 그저 되는
대로 사는 허무주의나 쾌락주의가 우리의 삶의 목적이 될 수 없고 비록 감

적이기는 하나 개인의 가능성을 구현하는 자기완성주의도 아니다. 내가 잘 되
면 남들이 배가 아프다. 나의 성공은 남의 실패를 전제하는 것이다. 그러나 
나의 성공의 결과를 남과 나누는 사랑이라면 나와 주변의 우리 모두가 행복해
진다. 사랑이 인생의 가장 귀한 가치이다. 그러나 이 사랑 중에서도 단계가 
있다. 나의 가진 것을 적당히 나누어 주는 일, 함께 있어주고 물질을 나누어
주는 것도 좋지만 나의 모든 것을 다 유산으로 주는 자녀사랑이 더 크다. 그
리고 이보다 더 강력한 사랑은 나의 모든 것을 다 바쳐서 상대방을 나의 수준
으로 훈련시키는 것이다. 생선을 달라고 하는 자녀에게 뱀을 주는 부모가 없
고 대부분의 부모는 사랑하는 자식에게 생선을 주지만 현명한 부모는 나중에 
내가 줄 수 없게 될 때를 대비해서 자녀에게 고기 잡는 법을 가르쳐서 언제
나 생선을 먹을 수 있게 해준다. 

셋째, 교육의 댓가가 너무나 좋기 때문이다. 살전 2:19-20절에 “주님이 오실 
그 날 내가 받을 면류관이 무엇이냐 바로 너희가 아니냐 너희는 나의 자랑이
며 너희는 나의 기쁨이다”라고 하고 있다. 이전에 자기를 핍박했던 데살
로니
가에 있는 그 교회 성도들이 이제는 ‘내 자랑이다 내 기쁨이다’라고 말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제자를 키워본 사람이면 다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러기에 
자신이 심혈을 기울인 제자들을 생각하며 한번 교사는 영원한 교사가 될 수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