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불산 누출사고 피해주민 위로 한교봉 등, 대피소 찾아 생필품 전달

0
4

구미 불산 누출사고 피해주민 위로

한교봉 등대피소 찾아 생필품 전달

 

 

한국교회가 구미 불산가스 누출사고로 고통 받고 있는 구미 피해주민들을 찾아 따뜻한 사랑과 위로를 전했다.

 

한국교회희망봉사단(한교봉)은 지난 10월 1112일 불산 피해가 집중된 구미 산동면 봉산리와 임천리 주민 350명이 임시거주하고 있는 구미시 청소년수련원과 구미환경자원화시설을 찾아 생수와 취침용매트 등 500만원 상당의 생활용품을 전달하고 주민대표들과 만나 향후 대책마련과 지원방향을 논의했다.

 

한교봉 공동대표 권태진 목사(군포제일교회)는 피해주민들에게 하나님의 특별한 위로가 임하시길 바란다면서 어려운 환경속에 생활하시는 피해주민을 한국교회가 더욱 잘 위로하고 섬겨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교봉은 피해복구가 장기화 될 것을 대비해 현지 구미등대교회(강재식 목사)를 지원창구로 하여 한국교회가 구미 현지 주민을 위해 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조직해 나갈 계획이다.

 

예장 통합총회(총회장 손달익 목사사회봉사부도 구미시 산동면 일대 봉산리임천리 마을 피해주민 350여명이 대피하고 있는 대피소를 방문하여 주민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겨울용 내복을 전달했다통합은 또 불산 누출로 오염된 지역이 온전히 치유되어 생명이 깃드는 터전이 될 때까지 정부가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하는 내용의 총회장 담화문을 발표했다.

 

한편 지난 9월 경북 구미에서 불산가스 누출로 발생한 폭발사고로 인해 사망자 5명을 포함총 23명의 인명피해를 냈다또한 320㏊ 규모의 농작물피해와 3209두의 가축피해, 551건의 차량 파손과 조업중단 등 피해액이 약 177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_기사5-한교봉.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