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에 충실한 강단 사역 펼치는  한국개혁주의 설교연구원, 설립 20주년 세미나

0
8

성경에 충실한 강단 사역 펼치는 
한국개혁주의 설교연구원, 설립 20주년 세미나

 

 

 

“현 한국교회가 사는 길은 성경에 충실한 강단 사역이어야 합니다 “

 

 

1992년 9월 상도제일교회당에서 한국 교회의 강단 사역을 성경중심의 사역으로 갱신하자는 소박한 목표를 가지고 시작한 한국개혁주의 설교연구원(원장 서창원 목사)이 설립 20주년을 맞았다.  

 

당시 한제호 목사, 윤두혁 목사, 서문강 목사 및 서창원 목사가 주축이 되어 출발한 한국개혁주의 설교연구원은 한국교회에 청교도 사상을 심는 일에 혼신의 힘을 기울여왔다.

 

1998년부터 제2대 원장을 맡아 봉사하고 있는 서창원 목사는 “한제호 교수(당시 대신 신대원)께서 초대원장으로서 1997년 은퇴하실 때까지 초석을 다지는 왕성한 활동을 하셨다”며 “경제적인 어려움 속에서 년 3회의 정기 세미나와 원활한 사역을 위하여 영국 진리의깃발사와 제휴, 1993년 6월부터 ‘진리의 깃발’ 지를 격월지로 발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목사는 특히 “외국의 저명한 강사를 초청하여 목회자들에게 실질적으로 설교 사역에 도움을 주고, 종교다원주의와 복음주의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올바른 개혁교회를 어떻게 세워갈 것인지에 대한 깊은 도전을 주고 있다”피력했다. 

 

“신학교에서도, 교회에서도 바라는 것은 종교 사업가이지, 진리의 일꾼을 키우지 않고 있습니다”   

 

서 목사는 한국교회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목사들이 진리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서 목사는 “목사는 진리를 먹고 사는 자, 진리를 위해 죽어야 하는 자, 진리에 몸부림치는 자가 목사여야 하며, 신학교에서 진리의 일군 바르게 키워내는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창원 목사는 “과거 부흥운동 대각성운동도 있었던 것처럼 말씀운동 통해 한국교회 부흥시키는 역사를 일으키지 않을까, 그 날이 언제 될지 모르지만 기대감을 갖고 말씀 사역에 끊임없이 헌신하고 있다”며 “주의 진리가 바르게 전파되고 가르쳐지며 심어져서 한국교회를 더욱 든든한 교회로 만들어가는 일에 일익을 감당할 수 있을 것을 소망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한국개혁주의설교연구원은 설립 20주년을 기념해 오는 8월 27일부터 31일까지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소재 양수리수양관에서 세미나를 개최한다 

 

‘설교사역과 성령’이란 주제로 진행되는 기념 세미나는 조셉 파이파 총장(미국 그린빌장로교신학교)을 주강사로 초청, 저녁사경회와 8회에 걸쳐 특강을 펼친다. 

 

이밖에 오덕교 교수와 이승구 교수, 김병훈 교수(이상 합신)를 비롯해, 문병호 교수, 안인섭 교수(이상 총신), 황봉환 대신 교수, 서문강 목사(중심교회), 서창원 목사(삼양교회), 김남준 목사(열린교회), 강문진 목사(진리교회), 김준범 목사(양의문교회) 등의 특강 시간도 마련된다.

 

문의: 한국개혁주의 설교연구원(02-984-2590, www.kirp.org

 

회전__설교연구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