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천당 최봉석 목사 신앙 기려 한복협, 9월 월례기도회 및 발표회

0
5

예수천당 최봉석 목사 신앙 기려

한복협, 9월 월례기도회 및 발표회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는 지난 9월 13일 서울 도곡동 강변교회에서 월례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갖고 예수천당불신지옥을 외치며 전도한 최봉석 목사(1869~1944)의 삶과 신앙을 기렸다.

 

최봉석 목사와의 개인적 일화를 소개한 방지일 목사는 최봉석 목사님은 전도를 위해 항상 큰 소리로 예수천당을 외치셨다고 회고했다이어 한번은 사람들이 최 목사님의 목소리가 너무 커 큰소리로 외치며 전도하는 것을 만류했지만 이에 대해 최 목사님은 내가 할 일이 이것뿐이라 전도를 멈출 수 없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박용규 교수(총신대)는 최봉석 목사를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자신을 초개와 같이 여기고 복음을 위해 일생을 헌신해온 인물로 소개했다.

 

박 교수는 최 목사는 한국교회에 신화 같은 존재이면서도 역사 앞에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면서 한국교회사가들은 최봉석에 대해 너무도 인색해서한국 신학계를 대표하는 학자들이 기술한 한국교회사 관련 저술에도 그의 세 글자 이름조차 등장하지 않는 책들이 수두룩하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최봉석 목사를 간도 선교의 개척자 신사참배 반대운동의 주역 등으로 평가하면서 최봉석그는 온몸으로 복음을 외치고 실천했던 지도자이자복음전파와 선교와 교회 개척에 앞장서고신사참배 반대 강요 앞에서도 타협하지 않고 역사 앞에 살았던 한 인물이었다고 강조했다.

 

모든 발제를 마친 후에는 최봉석 목사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예수천당을 상영했다.

 

 

  _한복협.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