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서울시, 도서관 사업 업무협약 중앙성결교회에 작은도서관 1호점 설치

0
6

한교연·서울시도서관 사업 업무협약

중앙성결교회에 작은도서관 1호점 설치

 

기사3-한교연.JPG

 

사단법인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박위근 목사)과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는 지난 5월 6일 서울 동대문 중앙성결교회(한기채 목사)에서 작은도서관 활성화 및 책 읽는 서울 구현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제1호 행복한 작은 도서관’ 개관식을 가졌다.

 

중앙성결교회 교육관 4층에 문을 연 행복한 작은 도서관’ 1호점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은 신광수 목사(사회문화국장)의 사회로 김춘규 사무총장의 내빈 소개와 박원순 서울시장과 박위근 대표회장의 인사말에 이어 협약식 서명과 한기채 목사의 인사 순으로 진행됐다.

 

박원순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카네기가 돈을 많이 벌어서 한 업적 중에 가장 빛나는 것이 전 세계에 공공도서관을 수천 개 만들어서 기부한 것이라며 한국교회연합이 이같이 의미 있는 사업을 서울시와 함께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2, 3, 4호점 계속해서 귀한 결실을 맺게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표회장 박위근 목사는 한국교회연합은 그동안 한국교회를 섬기며 교회가 교회답게 되는 일이 무엇일까 고민하고 기도하면서 가급적 정치적인 일은 자제하고 교회다움을 회복하는 일에 앞장 서 왔다면서 이번 서울시와 행복한 작은 도서관 협약식을 갖고 도서관 1호점을 열게 된 것도 그 같은 기도와 노력의 열매라고 강조했다.

 

협약식에 이어 교육관 1층 현관에서 열린 현판식에는 박위근 대표회장과 박원순 시장 외에도 김요셉 목사(한교연 직전대표회장)와 박현모 목사(기성 총회장), 김국경 목사(한교연 공동회장), 이만신 목사(중앙성결교회 원로등이 참석해 행복한 작은 도서관 1호점의 출발을 축하했다.

 

한편 한교연과 서울특별시는 그동안 한교연 회원교단 소속 100개 교회에 작은 도서관을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상호 협력해 왔으며이번 MOU 체결로 서울특별시는 한교연에 작은 도서관 설치와 운영에 필요한 제반 컨설팅 지원을 맡게 되며도서관 운영관리 프로그램 지원과 운영 인력 교육 지원운영 프로그램 개발 지원도서관 맵에 작은 도서관 정보 탑재를 통한 홍보를 지원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