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연합과 신뢰회복 기원 한복협, 새해 첫 조찬기도회·발표회

0
5

한국교회 연합과 신뢰회복 기원

한복협새해 첫 조찬기도회·발표회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는 지난 1월 11일 서울 장충동 경동교회에서 새해 첫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열고 한국교회의 일치·연합대사회적 영향력 회복을 기원했다.

 

새해의 소망과 기도를 주제로 열린 이번 발표회에서 김원광 목사(중계충성교회), 이윤재 목사(분당한신교회), 김윤희 교수(횃불트리니티대), 최이우 목사(종교교회), 지형은 목사(성락성결교회)가 발표에 나섰다.

 

김원광 목사는 국가한국교회개교회개인의 소망과 기도로 나누어 평화통일한국교회의 부흥과 신뢰회복세계선교 등을 위한 기도를 드렸다.

 

이윤재 목사는 지금의 한국교회는 큰교회와 작은교회가 함께 어우러져 숲을 이루었다기보다 큰 나무 몇 그루만 있는 것 같다대형교회 몇 개가 한국교회 전체인 것처럼 보이고 작은교회마저도 큰교회 되려고 발버둥치고 있다며 작은교회와 큰교회중간교회그것도 다양한 형태의 교회가 공존하면서 사는 것이 숲이라고 상생을 강조했다.

 

최이우 목사는 한국교회가 하나님과 세상을 잇는 다리가 되게 하시고 세상의 영적인 중심이 되게 하시고 땅 끝까지 복음을 전하는 선교하는 교회날마다 구원받는 사람이 더하는 교회가 되게 하여 주옵소서라고 소망을 담아 기도했다.

 

김윤희 교수는 고 김준곤 목사의 시 민족복음화 꿈을 인용해 민족의 마음마다가정마다사회 구석구석마다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고 예수의 꿈을 꾸고 인류구원의 환상을 볼 수 있기를 기도했다.

 

지형은 목사는 교회가 교회답도록 다시 한 번 진리의 말씀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우리에게 주신 유일한 계시인 성경으로 돌아가 이 자리에서 삼위일체 하나님을 만나고그 힘과 소망으로 일반 계시의 세 가지 과제 곧 상생의 시장경제법치적 민주주의인도적 인륜도덕을 잘 짊어지고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복협은 다음달 15일 서울 새문안교회에서 ·한교회 교류와 협력증진이라는 주제로 2월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연다이날 나까다이 목사(후나바시교회), 이정익 목사(신촌교회), 기다 케이지 목사(센다이성서교회), 안만수 목사(화평교회 원로), 나가자와 목사(니시센다이교회),이수영 목사(새문안교회)가 발표에 나설 예정이다.

 

  _기사1-한복협.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