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총장 인준 조건부 결의  한국교회연합, 1차 실행위원회

0
3

사무총장 인준 조건부 결의 
한국교회연합, 1차 실행위원회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김요셉 목사)은 지난 5월 31일 서울 연지동 기독교연합회관에서 제1차 실행위원회를 열고 사무총장 인준 건 등 각종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실행위에서는 한교연 사무총장으로 추천된 기하성 여의도 소속 안준배 목사를 인준할 것인가를 놓고 장시간 토론을 벌여 기하성 여의도측이 6월 실행위원회에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에 대한 행정보류를 할 경우 사무총장 선임을 대표회장에게 위임한다는 조건부 결의가 이뤄졌다. 실행위원들은 아직 기하성 여의도측이 한기총 탈퇴 의사를 밝힌 적이 없고, 최근 한기총 총무로 기하성 여의도측 소속의 최명우 목사가 선임돼 같은 교단 인사인 안준배 목사를 사무총장으로 뽑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실행위원회에서는 또 사단법인 설립을 위한 정관안을 다루고 각 교단 및 실행위원들이 정관 내용을 충분히 숙지해 심의한 후 법인설립을 위한 총회를 개최해 정관을 의결하기로 했다. 

 

한편 이에 앞서 한교연 회의실에서 열린 제2차 임원회에서는 창립총회 총대 파송문제와 관련한 개혁총연 조사의 건을 마무리했다. 

 

이날 조사위원장 유중현 목사는 보고에서 “한교연 출범 직후 대표회장 선거과정에서 마치 부정이 있었던 것처럼 일부 언론에서 보도되었고, 그 이후 선거관리위원회가 경찰청에 진정서를 보내 조사를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더욱 의혹이 증폭되었다”면서 “3회에 걸친 조사위원회가 내린 결론은 한교연 대표회장 선거에서 일체의 부정은 없었으며, 일부에서 제기하는 문제는 본질을 왜곡했을 뿐만 아니라 선거의 당락과 관계가 없는 문제라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유 목사는 “개혁총연이 문서로 한교연 임시사무국에 3회에 걸쳐 각각 다른 문건의 총대 파송 명단을 보내 왔고 선거관리실무위원회는 논의 끝에 개혁총연의 최종 문건인 5인에게 투표권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_기사1-한교연.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