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S, 미 선교사 40명 초청  한국전쟁고아 돌봄 선교사 방한

0
5

CTS, 미 선교사 40명 초청 
한국전쟁고아 돌봄 선교사 방한

 

 

 

CTS기독교TV(회장 감경철)가 한국교회와 성도들의 후원으로 마련한 한국전쟁고아 돌봄사역 미국 선교사 초청 행사가 지난 5월 22일부터 28일까지 서울과 대구 등에서 펼쳐졌다.

 

40명의 선교사 일행이 방한한 이번 행사는 초청자 상당수가 50년 만에 처음으로 다시 한국 땅을 밟았으며, 대부분 80세를 넘긴 고령이어서 사실상 마지막 방한이었다.

 

선교사들은 방한 일정 중 그들이 세운 직업학교의 한국인 제자들과 수십년 만에 재상봉했으며, 젊은 시절 자신들이 봉사했던 대구 경산 지역의 사역지를 돌아보고, 이번 행사를 주최한 CTS의 서울 노량진 사옥을 견학하는 등 고령임에도 많은 일정을 소화했다.

 

특히 23일 서울세종대컨벤션센터와 25일 대구수성호텔에서 진행된 직업학교 동문회에는 백발이 된 미국인 스승과 한국인 제자가 감격적인 상봉을 했다. 수십년 만의 만남이었지만 서로의 이름을 또렷이 기억하고 있었고 소중히 보관해 온 옛 사진들을 꺼내보며 밤늦게까지 지난 과거를 추억했다.

 

대구경산지역 직업학교 동문회 회장으로 서울과 대구 동문회에 모두 참가한 김청은 씨는(65) 캔브런크(83), 트와일라(83) 부부 선교사를 보고 목이 메었다. 이 부부 선교사는 1956년 결혼하자마자 전쟁으로 폐허된 한국에 왔으며 한국전쟁으로 부모를 잃고 중1때 결핵에 걸린 김 씨를 친자식

처럼 돌봐주었는데 이번 방한이 무려 53년만이었다.

 

김씨는 이들 선교사를 앞에 두고 “그때 트와일라를 어머니라 부르고 싶었는데 당신이 너무 젊어서 그럴 수 없었다. 하지만 당신은 내 마음 속에서 언제나 어머니였다”고 고백했다. 특히 5월 25일 대구 동문회에서는 그 내용이 담긴 영문 편지를 낭독해 선교사 일행과 동문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한편 선교사 일행은 방한 일정 중 춘천 예수촌교회와 분당 만나교회를 찾아 예배를 드렸으며 각 교회마다 교인들의 큰 환대를 받았다. 선교사 일행은 5월 27일까지 모든 일정을 마치고 다음날 아침 출국했으며 일부는 한국인 제자들의 초청을 받아 며칠 동안 개인 일정을 소화했다.

 

 

_기사4-CTS.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