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두고 ‘기독교 공공정책’ 발표 공공정책위, 정책제안서 정치권에 전달 

0
3

총선 앞두고 ‘기독교 공공정책’ 발표
공공정책위, 정책제안서 정치권에 전달 

 

 

4.11총선을 앞두고 기독교계의 입장을 담은 공공정책이 발표됐다. 

 

한국기독교공공정책위원회(공동회장 이용규 정성진 목사 전용태 장로)는 지난 3월 30일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2012 총선 기독교 공공정책 제안 기자회견’을 열고 주요 정책들을 설명했다. 이번에 제시된 기독교 공공정책은 가정과 사회, 교육, 종교, 문화, 통일 등 전 분야에 걸쳐 작성됐으며 주요 교단 관계자, 단체대표 등의 회의와 공청회 등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   

 

전용태 장로는 취지 설명에서 “총선을 앞두고 각 교단과 기관, 시민단체 등의 여론을 수렴해 보다 아름다운 정책을 정치권에 제안함으로써 보다 살기 좋고 밝은 사회를 만들어가고자 한다”며 “공공정책위원회는 특정 정당을 지지하기 위한 모임이 아니라 기독교를 대변하면서 좋은 정책을 제안하려 한다”고 밝혔다.

 

집행위원장 박명수 교수(서울신대)는 “선거 때마다 각 정당들은 종교계와 대화에 나서는데, 현안을 모아 정치권에 잘 전달했던 다른 종교들과 달리 기독교는 그렇지 못했다”며 “한국 기독교가 정치권에 요구해 왔던 것들과 새로운 제안들을 모아서 정책을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제시된 정책은 ▲가정을 기초로 사회와 국가의 건전한 윤리회복  정교분리 준수 및 특정종교 편향지원 반대 ▲종교와 선교의 자유보장 ▲역사교과서 집필시 종교 관련 서술의 공정성 ▲종립학교의 종교 교육권 인정 ▲근대문화 보존 및 활용 ▲해외선교 가치 인정 및 선교사 보호 ▲남북교류 및 통일을 위한 종교계와의 협력 등 10가지다.

 

한편 공공정책위는 정당들의 기독교 정책 반영 결과에 따라 법적 테두리 안에서 낙선운동도  펼칠 수 있음을 피력했다. 공공정책위는 또 10대 정책에 대한 세부내용들을 기독교 유권자들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교단을 통해 전국교회에 전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