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4회 국가조찬기도회 열려 이명박 대통령 등 1500여명 참석

0
6

제44회 국가조찬기도회 열려
이명박 대통령 등 1500여명 참석

 

 

 

제44회 국가조찬기도회가 이명박 대통령 내외 등 교계 및 정 재계 지도자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3월 8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개최됐다.

 

대한민국국회조찬기도회(회장 황우여 의원)와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회장 노승숙 장로) 주최로 열린 이번 기도회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우리사회의 가장 극심한 어려움을 갈등과 분열로 꼽고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무릎 꿇어 온 교회가 기도에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통령은 “사회격차가 커지고 있는데, 무한경쟁에서 진 사람도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사회가 되려면 법만으로는 불가능하다”면서 “무엇보다 사랑이 있어야 하고 기독교의 나눔의 정신이 있어야 한다. 나누는데 앞장서 온 기독교계가 앞으로도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민족을 향한 여호와이레의 하나님’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한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는 “우리 민족의 부흥과 축복을 위한 하나님의 예비하심이 1907년 평양대부흥, 이상재, 조만식, 이승훈, 안창호 같은 훌륭한 민족의 지도자, 엑스플러대회 등 부흥집회 등을 통해 나타났다”며 세계적 위기상황 속에 새롭게 전진하기 위해 여호와 하나님을 전적으로 의지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과 국가발전’ ‘경제번영과 민족화합’ ‘한 반도와 세계평화’ 등을 위해 이경재 의원, 박성철 신원회장, 권오성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이 차례로 기도했으며 ‘선교와 한국교회의 연합과 일치’를 위해 합심기도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이번 국가조찬기도회는 장애인, 농어촌 및 낙도지역 목회자, 다문화가정, 아시아 아프리카 출신 유학생, 탈북자 출신 목회자 등을 초청해 나눔의 의미를 더했으며 15개국 해외지도자 80여명이 내한해 함께 기도했다.

 

_기사3-국가조찬기도회.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