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계, 학원폭력 예방 나섰다 7대 종단, 성명…인성교육 모색

0
2

종교계, 학원폭력 예방 나섰다
7대 종단, 성명…인성교육 모색

 

 

 

기독교를 비롯한 종교계가 최근 사회문제화 되고 있는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나섰다. 

 

종교계 7대 종단 지도자들은 지난 2월 23일 서울 연지동 기독교회관에서 종교계가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앞장서겠다는 요지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7대 종단은 성명에서  종교예식을 통한 학교폭력 경각심 고양 노력  가정과 사회의 교육적 기능회복 촉구  입시위주의 교육 풍토 개선과 인성교육 훈련 심화  공영방송의 청소년 유해방송 자제 및 생명존중 고양 프로그램 제작 촉구  정부 차원의 보다 적극적인 대책 마련과 국민적 노력 등을 당부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최광식)는 7대 종단 지도자들의 성명서 발표를 뒷받침하기 위해  다음날인 24일 문광부 회의실에서 7대 종단 청소년 인성교육 관계자들과의 회의를 갖고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올해 종단별로 추진하고 있는 청소년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기독교에서 ‘한국생명의전화’가 실시하는 ‘청소년 생명존중 활동’ 등이 소개됐으며 불교에서는 ‘청소년 연합 캠프’와 ‘청소년 역사문화 프로그램 운영’ 등이 소개됐다. 또 천주교가 실시하는 ‘청소년 문화예술체험’, 유교가 실시하는 ‘청소년 인성교육 현장교실’ ‘청소년 선비문화체험’, 원불교가 실시하는 ‘청소년 마음공부 강좌’, 천도교가 실시하는 ‘청소년 문화확산사업’ 등이 차례로 소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