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회복 복음전파 등 기원 한복협, ‘새해 소원과 기도’ 주제로 발표

0
10

한국교회 회복 복음전파 등 기원
한복협, ‘새해 소원과 기도’ 주제로 발표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는 지난 1월 13일 서울 도곡동 강변교회에서 ‘새해 소원과 기도’라는 제목으로 월례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방지일 목사(영등포교회 원로), 최복규 목사(한국중앙교회 원로), 전병금 목사(강남교회),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가 ‘새해 소망과 기도’에 대해 발표하고 림인식 목사(노량진교회 원로)가 ‘한국교회와 북한동포’를 위해, 박종삼 목사(전 월드비전 회장)가 ‘세계 난민’들을 위해 각각 기도했다.  

 

첫 발제에 나선 방지일 목사는 “살아있는 동안 순수한 복음을 바로 전달하는 것이 기도의 제목”이라며 “이 임무를 잘 감당하다가 부르심 입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복규 목사는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고 사랑을 실천하며 기도와 복음전도, 소금과 빛의 역할에 대한 소망을 나누었다. 

 

전병금 목사는 “죽으면 죽으리이다는 마음으로 하나님께 간절히 구하고 싶은 소망 네 가지가 있다”며  한국교회 선조들의 역사적인 신앙계승  한국교회 분열 극복  사회적 약자 섬김  한반도 평화정착 등을 소망으로 제시했다. 이영훈 목사는 “오늘날 한국교회가 교권다툼, 세속주의, 기복신앙, 물량주의로 인해 비판을 받는 것은 십자가 신앙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십자가 신앙과 말씀중심의 신앙회복, 섬김과 나눔 실천을 제안했다.

 

이어진 총회에서는 회장에 김명혁 목사를, 부회장에 이정익(신촌성결교회), 이수영(새문안교회), 전병금, 오정호 목사(새로남교회)를 각각 선임했다. 

 

총회 후에는 발표자들과 중앙위원들이 함께 ‘주여 나를 평화의 도구로 써주소서’를 합창하며 한국교회 발전과 복음전파를 위한 헌신을 다짐했다.    

 _기사1-한복협.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