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회복과 선교사명 다짐 각 기관 교단, 2012년 신년메시지  

0
6

한국교회 회복과 선교사명 다짐
각 기관 교단, 2012년 신년메시지  
 
2012년 새해를 맞아 각 기관과 교단이 일제히 신년메시지를 발표하고 한국교회 회복과 세상을 위한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길자연 목사)는 “교회의 교회됨을 회복하는 것은 현재 한국교회가 당면한 모든 문제들에 대한 근본적이며 유일한 해결책”이라면서 “대외적으로도 한반도의 평화 복음 통일, 올바른 가치관 확립, 갈등 해소, 소외된 이웃돕기, 저출산 문제 해결, 재개발지역 교회 대책 마련 등을 위해 노력할 것”을 제안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는 “새해에는 우리 사회 안에 깊이 뿌리박힌 이념의 갈등, 세대간의 갈등, 남과 북의 갈등, 가진 자와 못 가진 자의 갈등과 분열의 골이 메워지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미래목회포럼(대표 정성진 목사)은 “새해에는 한국교회가 거룩한 공교회성 회복을 통하여 신뢰도를 높여나가야 하며 그것이 오늘의 교회를 세우기 위해 흘린 순교자들의 피를 헛되지 않게 하는 것”이라면서 “지역과 계층 간에 만연한 갈등과 분열을 치유,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 노력, 한국교회의 일치와 성결을 위해 소금과 빛의 사명을 다할 것”을 제안했다. 

 

예장합동총회(총회장 이기창 목사)는 “교단 설립 100년의 해를 맞아 더 큰 감사와 감격이 넘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국교회 100년의 역사적 의미를 되돌아보고 현재를 분석하여 미래를 조망해 보며 다양한 행사를 기획하여 지금까지 지켜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되새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장통합총회(총회장 박위근 목사)는 “교단설립 100주년을 맞아 모든 목회자와 성도들이 보다 겸손하고 낮아지는 모습으로 세상을 섬겨나갈 때, 우리의 모습을 통해 하나님께 큰 영광을 돌려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양화진 외국인 묘지 문제, 찬송가공회 문제, 한기총 정상화, 공주 원로원 대책 등 어려운 현안을 해결하는 데 지혜를 모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