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사회책임, 3차 탈북난민 강제북송중지 유럽캠페인 실시

0
4

유럽 최초로 북한정치범수용소 해체 위한 사진전 개최

기독교사회책임, 3차 탈북난민 강제북송중지 유럽캠페인 실시

 

 

지난 2004년 설립 초기부터 북한인권운동에 주력해오며 중국정부의 탈북자강제북송에 심각성을 인지하고 각국의 인권단체들과 연대한 가운데, 세계 주요 도시 중국 대사관 앞에서 탈북자강제북송중지 요청 국제캠페인을 진행해온 기독교사회책임(공동대표 서경석 목사)은  지난 2008년부터 ‘북한인권단체연합회’를 비롯해 ‘북한자유이주민의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과 함께 벨기에, 네덜란드, 독일, 스위스, 프랑스, 영국 등 6개국, 브뤼셀, 헤이그, 쾰른, 프랑크푸르스, 하이델베르그, 스트라스버그, 제네바, 파리, 런던 등 9개의 유럽 도시를 순회하면서 ‘탈북난민강제북송중지를 위한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또 2009년 2 차 캠페인(6.8-20)에는 33명이 참가한 가운데 스웨덴, 덴마크, 독일, 네덜란드, 프랑스, 스위스, 이탈리아 등 7개국의 주요 도시인 스톡홀롬, 코펜하겐, 베를린, 헤이그, 브뤼셀, 파리, 제네바, 인터라켄, 베니스, 로마 등 10개 도시를 순회하며 역시 유럽 시민들에게 중국의 탈북난민 강제북송의 부당함과 북한인권의 열악함을 알리는 일을 해왔다.

 

 

올해는 17명의 관계자들이 유럽의 신종슈퍼박테리아 대장균 파동의 위험을 무릅쓰고 지난달 13일부터 25일까지 3차 캠페인을 진행했다. 총 12박 13일 동안 진행된 이 캠페인에는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프랑스, 스위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체코 등 8개국의 프랑크푸르트, 쾰른, 헤이그, 암스테르담, 브뤼셀, 파리, 제네바, 제노바, 로마, 베니스, 인터라켄, 퓨센, 빈, 프라하 등 14개 도시를 순회하며 ‘탈북난민강제북송중지를 위한 캠페인’과 ‘북한정치범수용소해체를 위한 사진전’을 개최됐다.

 

 

또한 중국대사관 및 영사관이 있는 도시에서는 대사관 및 영사관을 찾아가 중국정부에 항의서신을 전달하는 일을 하며 유럽의 많은 시민들과 세계 여러 나라에서 온 관광객들에게 북한인권의 실상을 알리는 일들을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유럽 최초로 북한정치범수용소 해체를 위한 사진전이 개최되기도 했다. 특히 이 사진전은 ‘북한정의연대’에서 자료를 제공했으며, 신지호 국회의원실 후원으로 한동대 북한인권학회 ‘세이지’가 제작한 원본 자료를 가지고 유럽 최초로 ‘북한정치범수용소 해체를 위한 사진전’으로 진행돼 의미를 더했다.

 

 

해당 사진자료는 지난해 인사동에서 2만 5천명이 관람하고 이명박 대통령 영부인 김윤옥 여사를 비롯한 사회 저명인사들이 관람하여 큰 파장을 일으켰던 사진들로 유럽시민들에게도 큰 파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