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한국 파트너스 봄정기포럼 ’21세기형 단기선교여행 대토론’ 열려

0
3

“관계중심적 선교 통해 실제적인 사역해야”
 선교한국 파트너스 봄정기포럼 ’21세기형 단기선교여행 대토론’ 열려

 

 

11.jpg

 

 선교한국 파트너스가 주최하는 2011년 봄정기포럼 ’21세기형 단기선교여행 대토론’이 지난 5월 13일 신반포교회에서 열렸다. 

 선교한국 파트너스는 퍼스펙티브스(Perspectives)훈련, 카이로스 훈련, Day of Discovery 훈련 등을 통해 선교 교육을 제공하고 포럼 및 세미나를 개최, 멘토링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선교 사역을 진행하고 있는 단체다.

 이번 포럼의 발제자들은 △한국교회 선교여행의 현황과 과제 △전략적인 단기선교여행의 방향 △현장선교사의 관점에서 본 선교여행의 과제와 방향 △선교단체 입장에서 본 단기선교여행 등을 주제로 발표했다.

 ‘전략적인 단기선교여행의 방향’에 관해 발표한 박성호 목사(안산동산교회)는 선교여행의 한계로서 △물량주의적 방식의 후원 선교의 한계 △선교지와 유대관계가 부족한 교회주도적 선교의 한계 등을 지적하고 △단순한 선교체험 프로그램 위주의 사역을 뛰어 넘어 현지교회와의 연계 속에서 실제적인 사역을 할 것 △교회중심에서 공동체(팀) 중심의 선교여행으로 변화할 것 △선교여행의 지속성을 위해 한 공동체에 두 팀을 두어 같은 선교지를 년 2회 방문할 것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현장선교사의 관점에서 선교여행을 바라보고 한국단기선교팀을 분석 발표한 김동건 선교사(GP)는 한국교회에 파송되어 태국에 오는 단기팀들의 보편적인 문제점들로 △ 관계형성을 위한 노력보다 사역(일)이 앞선다는 점 △물량공세에 의존하는 점 △사역보다 사진 찍기에 집중하는 점 △현지의 법과 시스템을 무시하는 점 등을 꼽고 △선교사가 팀원들 각자의 특기 및 기도제목 등을 미리 파악하여 맞춤형 단기선교를 준비할 것 △다양한 연령층이 모여 있는 가족형(세대통합형) 단기선교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꾀할 것 △’여행자들이 소비하는 이득을 다국적 거대기업보다는 현지인들에게 돌려주며, 인권과 생명을 존중하고 에너지소비를 줄이는 여행’인 공정여행으로서의 선교여행 방식을 적용할 것 등을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