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하성 여의도 서대문측 5월 통합 ‘기하성 연합회’ 구성…한 지붕 체제

0
2

기하성 여의도 서대문측 5월 통합
‘기하성 연합회’ 구성…한 지붕 체제

 

 

 gihasung.JPG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측(총회장 이영훈 목사)과 서대문측(총회장 박성배 목사)이  교단 통합을 전제로 한 ‘기하성 연합회’를 구성했다. 양 교단은 한시적으로 한 지붕 두 교단 체제를 유지하다가 5월 통합한다는 계획이다.

 양 교단은 지난 1월 24일 오산리기도원에서 각각 임시총회를 열고 통합헌법을 통과시켜 통합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돌입했으며 각각 4인씩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 세부적인 조율에 들어갔다. 이날 또 양 교단은 기하성 연합회 회장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회장으로 이영훈 목사를 추대했다.

 이날 이영훈 총회장은 “채무관계와 법적 소송 등 교단 통합의 장애요인을 해결해 나가고 기하성 연합회를 통해 상호 협력, 대외 사역에 한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박성배 총회장은 “지난 3년간 우리는 교단 분열로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았다”면서 “소모적 정쟁과 소송에서 벗어나 기하성의 위상을 하루빨리 회복하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양 교단은 ‘특별법’ 수용 등 교단통합 문제를 두고 기하성 교단이 나눠지던 2008년 이전의 상황으로 돌아갔다. 양 교단이 계획대로 교단통합을 마무리하게 되면 3000여개 교회, 150여만 명의 성도의 대형교단으로 거듭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