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겨주시옵소서” 한복협 발표회…한국교회 등 위해 기도

0
2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겨주시옵소서”

한복협 발표회…한국교회 등 위해 기도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하나님의 긍휼을 구하며 한국교회, 북한동포, 세계난민을 위한 기도를 모았다.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는 지난 1월 14일 서울 신문로1가 새문안교회에서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겨주시옵소서’란 주제로 1월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한국교회를 불쌍히 여겨주시옵소서’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전병금 목사(기장 증경총회장·강남교회)는 “많은 목회자들이 물량주의적 비즈니스화된 목회, 윤리적 타락 등에 빠지는 것은 개교회주의로 인해 적자생존의 무한경쟁이 불러일으킨 필연적 결과”라며 “개교회주의를 벗어나려면 대형교회들이 예수의 성육신 정신을 본 받아 자신의 헤게모니를 내려놓을 때 보다 현실적인 대안이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 동포를 불쌍히 여겨주시옵소서’란 제목으로 발표한 림인식 목사(노량진교회 원로)는 예수님의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를 들어 “한국교회는 강도(북한당국)에만 신경 쓰면서 강도 만나 죽게 된 동포는 계속 죽고 있는 데 관심도, 책임도 지지않고 방치하고 있다”며 한국교회가 인도적 대북지원에 적극 나설 것을 주장했다. 림 목사는 또 한국교회가 북한동포를 위해 예산의 1%라도 사용할 것을 제안하면서 정치, 경제, 문화, 이념적 통일도 힘써야 하지만 가장 큰 선물은 복음적 통일이라고 밝혔다.

 

‘세계난민을 불쌍히 여겨주시옵소서’란 제목으로 발표한 이윤구 박사(인간성회복추진위원회 총재)는 “우리나라의 국민총소득 대비 해외개발원조 비율이 0.09%에 그치고 있다”며 “선진국이 되려면 적지 않은 십자가를 져야하며 세계의 피난민을 돕는 것은 그 십자가 중의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발표 후에는 순서자들과 한복협 중앙위원들이 함께 손을 잡고 ‘평화의 기도’를 합창했다.

 

한편 한복협은 오는 2월 11일 오전 7시 화평교회(김병훈 목사)에서 ‘주여, 기도와 예배의 부흥을 주시옵소서’란 주제로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