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극히 작은 일도 하나님 영광을 위해” 한기총 신년하례예배, 사랑 실천 다짐

0
3

“지극히 작은 일도 하나님 영광을 위해”
한기총 신년하례예배, 사랑 실천 다짐

 

 

크기변환_한기총하례회.JPG

 

한국교회 각 기관과 교단이 신년하례예배를 갖고 영적 각성과 회개를 통해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희망과 비전을 제시할 것을 다짐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이광선 목사)는 지난 1월 3일 한국기독교연합회관 강당에서 교계지도자와 한기총 임역원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하례예배를 갖고 지극히 작은 일에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힘쓸 것을 다짐했다.

 

예배는 공동회장 윤석희 목사(본교단 증경총회장·천성교회)의 사회로 부회장 김윤기 목사가 기도했으며, 공동회장 전성원 장로의 성경봉독에 이어 명예회장 림인식 목사가 ‘하나님께서 쓰시는 사람’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림인식 목사는 설교에서 “오늘 날 한국 기독교가 겪는 어려움은 목회자들이 하나님과 민족 앞에서 올바른 지도를 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하나님께서는 수고 없이 복을 주시지 않는다”며 “지극히 작은 일에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일하고 사람을 사랑하는 신학과 교회를 만들어가며 영혼구원의 사역을 감당하기에 힘쓰는 한국교회가 되자”고 강조했다.

 

이어 공동회장 이용호 목사가 ‘국가안보와 평화통일을 위하여’, 환경보전위원장 이영주 목사가 ‘한국교회 부흥과 세계선교를 위하여’, 공동회장 하태초 장로가 ‘한기총과 교회 지도자를 위하여’ 각각 기도했다.

 

서기 문원순 목사가 신년메시지를 낭독했으며 총무 김운태 목사의 광고 후에 명예회장 최성규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으며 공동회장 윤종관 목사가 오찬기도를 했다.

 

예배 시작에 앞서 대표회장 이광선 목사는 새해인사를 통해 “하나님께서 함께 하심으로 도약과 사랑을 실천하는 신묘년 한 해가 되자”며 참석자들을 환영했다.

 

크기변환_한기총하례회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