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위기관리재단’ 출범 보다 안전한 선교활동 지원  

0
3

    
‘한국위기관리재단’ 출범
보다 안전한 선교활동 지원  

 

 

기사7-위기관리재단.jpg

 

아프간 피랍사태와 같은 위기 상황에 즉각 대처할 수 있는 위기관리 전문기구가 탄생했다.

 

한국위기관리재단(이사장 이시영)은 지난 12월 3일 서울 정동제일교회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적인 출범을 알렸다.

 

선교사 위기관리 사역은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 산하 조직인 위기관리국을 통해 지난 2007년부터 가동돼 왔으나 보다 전문적인 사역을 위해 이번에 사단법인으로 새롭게 출발하게 된 것이다.

 

재단에는 전 유엔대사 이시영 장로를 비롯해 김록권 장로(전 의무사령관), 박상은 장로(안양샘병원 의료원장), 심동섭 변호사(법무법인 로고스), 한정국 목사(KWMA 사무총장) 등이 이사로 참여하고 있다. 위기관리재단은 앞으로 위기정보 수집과 긴급구호인력 발굴, 안전 의식에 대한 대국민 교육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시영 장로는 “한국교회가 전 세계에 2만여 선교사를 파송하고 있지만, 선교지에서 맞닥뜨리게 되는 각종 위기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며 “독립적인 조직과 체계적 시스템을 통해 선교사와 해외 동포들의 위기관리를 전담해 줄 기구가 절실했다”고 출범 취지를 밝혔다.

 

향후 재단은 교단선교부, 선교단체, 기독교 NGO, 지역교회 선교위원회 등과의 협약을 통해 네트워크 구축에 힘쓰는 한편 교계 및 일반 단체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이끌어내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한편 KWMA는 이번 위기관리재단 출범에 앞서 지난 2, 3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선교위기관리 지도자 포럼’을 개최하고 한국 선교계의 위기관리 사역 방향을 모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