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식 국무총리, 한기총 내방 이광선 대표회장과 사회 현안 논의

0
4

김황식 국무총리, 한기총 내방
이광선 대표회장과 사회 현안 논의
 

크기변환_기사1-김황식 내방.jpg

 

김황식 국무총리가 신임 인사차 10월 22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를 방문해 대표회장 이광선 목사와 ‘G20 정상회의’와 ‘재개발지역 임대교회 문제’ 등 현안에 대해 환담했다.

 

이날 이광선 대표회장은 “국민들은 G20 정상회의가 성공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한국교회는 8.15 대성회 때 서울광장과 광화문에서 G20 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해서 기도했고 기회가 있는 때마다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G20 정상회의는 단순한 행사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며 “개최국의 국가적 이익뿐만 아니라 세계가 협력해서 잘 살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중요한 회의”라고 기독교계의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 대표회장은 “재개발지역의 임대교회들이 적절한 보상을 받지 못하고 철거됨에 따라 다시 문을 열지 못하고 없어지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차별을 당한다는 여론이 비등하다”고 밝히고 “법에 문제가 있다면 법도 고치기 위해 대통령님을 비롯해서 국회 등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 국무총리는 “재개발지역에는 여러 가지 갈등이 있다”고 전제하고, “실태와 문제점들을 정리해 주시면 원칙에 맞고 합리적으로 처리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이 대표회장은 “국책 사업인 4대강 살리기는 몇몇 사람이 반대한다고 해서 타협하거나 약한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면서 “한기총을 비롯해서 찬성하는 다수는 정부를 믿고 침묵하고 있는 것이니만큼 절대로 흔들리지 마시라”고 당부했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4대강 사업은 감사원장을 하면서 중립적인 입장에서 전문가들에게 의뢰해서 다각적으로 검토해보았다”고 전제하고, “그 결과 둑의 높이나 준설의 양 등은 예산의 효율성을 고려해서 일부 조절이 필요가 있을지 모르나 잘 만들어 놓으면 환경과 주민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되었다”면서 “누구보다도 꼭 해야 하는 사업이라는 확신이 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