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통일’ 한 마음 기원 6.25전쟁 60년 평화기도회, 7만 명 모여

0
12

‘한반도 평화통일’ 한 마음 기원

6.25전쟁 60년 평화기도회, 7만 명 모여

 

 

기사3-평화기도회2.JPG

조지 W. 부시 미국 전 대통령이 참석해 관심을 모은 ‘6·25전쟁 60년 평화기도회’가 지난 6월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분단을 넘어 평화로’란 주제로 열린 이번 기도회에는 약 7만 여명의 목회자·성도가 모여 한반도의 분단극복과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했다. 

 

총 3부로 진행된 이날 기도회는 1부 평화콘서트 후 이영훈 목사의 사회로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 김장환 목사(전 극동방송 사장)의 대회사, 이정익 목사(신촌성결교회)의 대표기도, 이명박 대통령의 영상격려사가 이어졌으며 조용기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가 첫 번째 평화메시지를 전달했다.

 

 ‘이 날을 잊지 말자’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한 조 목사는 “남북한이 일촉즉발의 긴장관계로 가는 것은 하나님의 뜻이 아니다”며 “우리는 어떤 일이 있어도 전쟁을 막아야 하고, 전쟁의 비극을 후손에게 물려줘선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헐벗고 굶주린 북한 주민은 별 도리 없이 전쟁으로 떠밀릴 수밖에 없다”며 “우리는 또 할 수만 있으면 북한 동포를 도우며 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태수 목사(은평성결교회)의 사회로 진행된 3부에서는 조지W.부시 미국 전 대통령이 두 번째 평화메시지를 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한국이 자유롭고 역동적이고 희망찬 사회를 건설한 것은 목숨을 아끼지 않은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아직 한반도의 분단, 북한 동포들의 고통이 계속되고 있다. 그들도 소중한 하나님의 자녀들이다. 하나님은 그들에게도 반드시 자유를 주실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이광선 목사의 격려사 후 김삼환 목사(명성교회)가 마지막 평화메시지를 전달했다. 김 목사는 오늘날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허락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상기하면서 자살, 도박 등 이 땅의 모든 영적인 어두움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변화시키자고 역설했다.  

 

특별기도 순서에서는 ‘한국교회의 일치와 연합’ ‘사회 갈등·분열 해소’ ‘한반도 분단 극복과 평화통일’ ‘전 세계 분쟁지역과 재난지역의 회복’ 등의 제목을 놓고 차례로 기도했으며 김상복 목사(할렐루야교회)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