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대북 인도적 지원’ 촉구  종교인모임, 공동성명 발표…527명 참여

0
10

‘남북정상회담·대북 인도적 지원’ 촉구 
종교인모임, 공동성명 발표…527명 참여

기사2-대북지원 촉구.jpg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은 지난 6월 1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남북정상회담과 대북 인도적 지원을 촉구했다.

이날 모임에는 본 합신 김명혁 목사(한국복음주의협의회 회장, 강변교회 원로)를 비롯해 조용기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 길자연 목사(왕성교회), 김상복 목사(세계복음주의연맹 의장), 박종화 목사(경동교 회), 박경조 대주교(전 대한성공회 관구장) 등 교계 인사 122명과 법륜 평화재단 이사장, 법타 동국대 정각원장 등 불교계 108명, 원불교 81명, 천도교 150명, 천주교 66명 등 527명이 참석했다.  

종교인모임은 이날 ‘남북정상회담과 대북 인도적 지원을 촉구하며’라는 제목으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주장했다.

이들은 “남북 간의 대결구도가 극대화되면 6.25와 같은 민족의 불행이 또 다시 일어날 수 있다”며 “그 결과 민족 공멸이라는 끔찍한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고 남북 대결국면에서 벗어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또 “이번 6.2 지방선거 결과로 보건대, 우리 국민의 대다수는 현 정부의 대북강경일변도정책을 강하게 거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지금 이 시점에서 한반도 긴장 해소를 위해 가장 시급한 일은 남북 정상이 직접 만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종교인 모임은 또 “지금 북한 동포들은 남북 갈등의 최고 희생자가 되어 아사 직전의 상태에 놓이게 되었다”며 “정부는 남북 교류 협력 및 인도적 대북지원 전면 중단정책을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대북식량지원을 촉구하는 발언에 나선 김상복 목사는 “굶어 죽어가고 있는 북한 동포들은 우리 형제자매”라면서 “이들에게 먹을 것, 입을 것, 마실 것을 반드시 보내줘야 한다”고 인도적 지원을 요청했다. 그는 또 “만일 복수를 원한다면 더 높은 차원의 사랑의 복수를 하자”면서 “정치적 통일은 정부의 몫이지만, 마음의 통일은 우리 국민의 몫”이라고 북한 동포 돕기에 나설 것을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