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통일 기도의 힘으로” 6.25 60주년 평화기도회…오는 22일

0
5

“한반도 평화통일 기도의 힘으로”
6.25 60주년 평화기도회…오는 22일

 

 

한국전쟁 발발 60년을 맞아 한반도의 평화를 염원하는 ‘평화기도회’가 오는 6월 22일 오후 5시 30분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된다. 특히 이번 기도회에는 조지 W. 부시 미국전대통령이 참석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이번 기도회는 기독인들이 우리나라가 처한 군사적 상황을 재인식하고 국가안보의식을 강화한다는 취지로 열린다. ‘분단을 넘어 평화로’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기도회는 평화콘서트, 예배, 기도회 등으로 나뉘어 2시간 동안 진행되며 조용기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 김장환 목사(수원침례교회 원로), 김삼환 목사(명성교회)가 말씀을 전한다.

준비위원장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는 “지금은 평화를 위해 간절히 기도할 때”라며 “정치적이거나 다른 요소들은 배제하고 순수한 기도모임으로 이번 기도회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도회에는 교파를 초월한 약 7만 여명의 성도가 참석할 예정이며 교계 및 정계 지도자를 비롯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초청된다. 특별히 조지W.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평화메시지를 통해 자유의 소중함과 그가 만난 하나님의 은혜를 나눈다. 일각에서는 이라크 전쟁 등을 일으킨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평화메시지를 전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준비위측은 “6·25전쟁 당시 큰 희생을 치른 나라인 미국을 대표해 전 대통령을 초청한 것”이라며 “지금은 예레미야가 기도했던 것처럼 나라와 민족을 세우는 일에 그리스도인들이 각성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