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성서보급 16만4천부 증가  개역개정판 판매호조…임원 선출도 

0
3

국내 성서보급 16만4천부 증가 
개역개정판 판매호조…임원 선출도 

국내 성서보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만 4천여 부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성서공회는 지난 5월 27일 열린 정기이사회에서 국내 성경의 보급 부수 
는 85만6394부로 지난해에 비해 16만4039부가 증가했다고 보고했다. 

보급이 늘어난 원인은 찬송가 합본 출판과 더불어 개역개정판 본문에 해설 
과 그림, 사진, 지도를 수록한 해설성경이 독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보이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개역개정판은 처음 출간된 이후 꾸준히 보급이 확대돼 
현재 609만부 이상이 보급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성서공회는 “일본성서협회와 협력하여 어린이 그림 성경 시리즈를 출 
판하여 보급할 예정”이라며 “올해는 한국어 서문이 포함된 그리스어 신약 
을 출간해 신학생들과 원어성서 연구에 관심이 있는 이들에게 보급하고 있 
다”고 밝혔다. 

해외 성서 수출은 98개 언어로 175만8334부의 성서를 제작, 80개국에 보급했 
으나 지난해에 비해 69만3559부(28%)가 감소한 것으로 보고됐다. 

이 같은 결과는 국내 성경 찬송가 합본 제작이 일시적으로 증가하고, 해외에 
서 수입하는 용지가격 상승이 성서 제작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현재 세계 각 성서공회도 용지수급으로 인한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어 전 
체적으로 성서 제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또 성서공회는 임원선거를 통해 새 이사장에 김순권 목사(경천교회·예 
장통합)를 선임했으며, 부이사장에 이용호 목사(영천교회), 서기에 박경조 
주교(성공회), 회계에 정하봉 목사(기감), 실행위원에 손인웅 목사(예장통 
합), 김동권 목사(예장합동), 이정익 목사(기성), 김현배 목사(기장)를 각 
각 선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