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학기 캠퍼스 이단 경계 주의보  월간 ‘현대종교’·학복협 등 현황 발표 

0
10

새 학기 캠퍼스 이단 경계 주의보 
월간 ‘현대종교’·학복협 등 현황 발표 

캠퍼스 입학 시즌을 맞아 월간 ‘현대종교’와 학원복음화협의회가 대학가 이
단들의 포교 활동에 대한 신입생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월간 현대종교는 2010년 3월호에 전국 117개 대학교에서 활동 중인 이단 및 
의혹 단체 등을 조사해 공개했다. 226개 대학교 기독교 동아리 대표들에게 직
접 전화 또는 이메일 설문 등을 통해 조사한 이번 자료에 따르면 가장 많은 
활동을 하는 이단 단체로는 구원파 소속 단체로 알려진 ‘IYF’로, 영어 말하
기 대회, 글로벌 캠프, 굿뉴스코 등의 행사를 홍보하며 신입생에게 접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신입생들에게 접근해 성경공부를 유도하는 신천지(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
성전), CBA를 통해 활동하는 성락교회, DCM을 통해 활동하는 다락방, 월드카
프나 원리연구회로 활동하는 통일교(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남묘호렌게쿄라 
불리는 SGI(창가학회) 등도 주의할 대상으로 조
사됐다. 

또한 대학가에는 하나님의교회, 몰몬교(예수그리스도후기성도교회), JMS(기독
교복음선교회), 여호와의 증인, 안식교(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 대순진리
회, 증산도, 마음수련, 지방교회 등의 단체가 각 대학교에서 활동하는 것으
로 나타났다.

또 12개 학원 선교단체들의 연합체인 학원복음화협의회도 캠퍼스에서 활동하
는 대표적인 이단으로 구원파 박옥수에 속한 IYF와 신천지 등을 지목하고 학
생과 학부모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아울러 신입생들이 기독교 동아리에 가입
할 경우 가급적 학원복음화협의회에 속한 12개 단체에서 선택하고, 새로운 단
체일 경우 신중히 검토한 뒤 가입할 것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