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총리, 이광선 대표회장 내방 세종시·역사교과서 문제 등 현안 나눠

0
4

정운찬 총리, 이광선 대표회장 내방
세종시·역사교과서 문제 등 현안 나눠

정운찬 국무총리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신임 대표회장 이광선 목사를 방문
해 취임축하와 더불어 국정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지난 1월 29일 한기총을 방문한 정운찬 총리는 이광선 목사에게 “대표회장 
취임을 축하드린다”며 인사한 후 “사회적으로 이념·계층·지역 간 분열
이 심화되고 있어 사회통합에 기독교의 도움을 부탁드리려 방문했다”고 말
했다. 이에 이광선 목사는 “바쁜 국정수행 중에 이처럼 방문해 취임을 축하
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답했다. 

정운찬 총리는 “총리 취임 후 가장 시급했던 두 가지 과제가 용산참사 해결
과 세종시 문제였다”며 “용산문제 해결에 기독교가 적극적으로 중재에 나
서 주신 것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광선 목사는 “세종시 문제도 총
리께서 적극적으로 나서고 계시니 잘 해결될 것”이라며 “특히 지역주민들
의 의견 청취와 설득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광
선 목사는 또 “현재 초·중·고 역사교과서에 타종교에 대해서는 자세
하게 기술된 반면 근대사에 큰 역할을 감당한 기독교에 대해서는 단 한 항목
도 배정하고 있지 않다”며 “역사교과서에 기독교 서술이 공정하게 되도록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또 “미흡하게 개정된 사립학교법 대신 사학진흥법
이 제정되어 사학의 자율성이 보장될 수 있도록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운찬 총리는 “관련부처와 함께 잘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방문에는 문화체육관광부 김대기 차관이 동행했으며, 한기총은 김
삼환 목사(공동회장) 김요셉 목사(공동회장) 김운태 목사(총무) 문원순 목사
(서기) 김동근 장로(회계)가 배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