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사랑실천, 연간 1조원 이상” 교회언론회, 각 분야 모금·봉사 조사

0
6

교계 사랑실천연간 1조원 이상

교회언론회각 분야 모금·봉사 조사

 

 

한국교회언론회(대표 김승동 목사)가 최근 기독교계 주요 구제·구호 단체들의 1년간 결산보고를 토대로기독교계가 해마다 약 5000억 원이 넘는 모금과 국내외 봉사활동으로 1조원 이상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장애인 분야에서는 밀알복지재단과 신망애복지재단이 총 151억 6674만원을 모금해 시설 지원장애인 의료,아동 결연 및 지원재활원요양원단기 보호 등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화(남북분야에서는 등대복지회남북나눔남북평화재단 등이 총 18억 3776만원을 모금해 북한과 해외 지원 사업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봉사·복지 분야에서는 한국사랑의집짓기운동연합회안구기증운동협회나눔과기쁨다일복지재단밥상공동체부스러기사랑나눔회사랑과행복나눔글로벌케어초록우산어린이재단 등이 총 518억 7974만원을 주택 건축안구 기증의료병원 건립재가노인 지원무료 급식자활장학아동복지시설 등에 각각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호 분야에서는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굿네이버스개척자들굿피플인터내셔널한민족복지재단월드비전한국컴패션구세군월드휴먼브리지유진벨 등이 총 4301억 2314만원을 모금하여 해외 구호의약품사회개발교육,긴급구호교육복지아동 결연다문화 가정발달장애아북한 농업 관련청소년 문제 예방 및 치료 등 매우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회언론회는 기독교계가 운영하는 구제·구호 단체를 통해 대략 5000억 원이 넘는 재정적 지원을 국내외에 걸쳐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그 외에 전국에 산재한 수백 개의 미등록 복지시설 운영이나 개 교회들이 각종 명목으로 이웃을 돕는 것까지 모두 포함하면 연간 1조원 이상을 이웃 사랑 실천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교회언론회는 앞으로도 기독교는 이웃 사랑을 위하여 더 많은 재정적 기부를 통해그늘진 곳에서 빈곤과 소외로 고통당하는 이들이 줄어들도록 하여야 한다고 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