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트리 십자가 불허한 적 없어 서울시 행정국장, 한교연 방문해 해명

0
2

성탄트리 십자가 불허한 적 없어

서울시 행정국장한교연 방문해 해명

 

 

사단법인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한영훈 목사)이 지난 2월 13일 서울시의 성탄트리 십자가 불허 조치에 대해 반박하는 성명을 발표한데 대해 서울시가 공식적으로 이 같은 결정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서울시는 앞으로 서울광장에 설치하는 종교 시설물에 대하여는 해당 주최측과 협의하여 결정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서울시 류경기 행정국장은 지난 14일 오후 한교연을 방문서울시가 앞으로 서울광장에 설치하는 성탄트리에 십자가를 부착하지 못하도록 결정했다고 일부 언론이 보도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류 행정국장은 지난해12월 서울광장에 특정 종교 상징물을 설치하는 것이 부적합하다는 논란이 제기됨에 따라 서울특별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에서 이에 대해 논의는 하였으나동 위원회에서는 성탄절이나 석가탄신일 등의 기념물을 설치함에 있어서 그 형태 등을 주최측과 협의하여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것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한교연에 보내온 공식 문건에서 일부 인터넷 신문에서 서울시가 열린광장 운영 시민위원회 의견을 수렴하여 서울광장에 십자가()와 만()자 등의 종교 상징물 설치 기준안을 마련하여 발표했다는 보도를 한 바 있으나,서울시는 종교 상징물 부착을 금지하는 기준안을 정한 바 없으며이러한 내용으로 발표를 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이날 한교연은 서울시 행정국장에게 종자연이 기독교에 대한 편향적 태도로 서울시에 압력을 가하는 것은 종교간 화합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이므로 서울시가 단호히 대처해 줄 것일부 일간지와 불교계 신문이 이미 십자가 부착 불가를 보도한 바 있으므로 독자들이 오해가 없도록 정정 보도 등의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