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찬양 사랑하는 장로들 모여 한울 장로성가단 창단

0
11

“인생의 황혼을 하나님 찬양에 바칩니다”
주님찬양 사랑하는 장로들 모여
한울 장로성가단 창단

지난 4월 하나님을 찬양하는 일을 가장 큰 보람으로 여기며 교파를 초월
한 장로들이 모인 한울 장로성가단(단장; 이명박)이 창단됐다.
한울 장로성가단은 수도권에 사는 45∼73세의 장로들이 직업을 뛰어넘어
하나님께 찬양을 드리고자 하는 열정으로 시작한 모임. 이들은 모두 오랜
기간을 성가대 찬양이나 지휘로 섬긴 사람들로서, 열정뿐만 아니라 소리 색
깔 또한 젊은이 못지 않은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다. 지휘자로는 현재 박종
원 교수(연세대 교회음악과장)가 섬기고 있다.
성가단 창단 목적은 장로의 직분을 가진 자들이 솔선하여 주님을 찬양하
고 복음을 널리 전하며 교회가 연합하여 하나되는 일에 힘쓰고 온전한 신앙
과 봉사의 삶을 몸소 실천하기 위함이다. 한울 장로성가단의 열정은 연습시
간에도 잘 나타난다. 매주 수요일
이면 어김없이 새벽 6시 15분부터 1시간
30분 동안 강남에 위치한 소망교회(곽선희목사)에서 기도와 함께 화음 맞추
기에 열심이다.
한울 장로성가단의 올해 계획은 11월말 창단기념 제1회 정기음악회를 갖
기로 계획하고 현재 이를 위해서 꾸준히 연습 중인데, 연습과 병행하여 교
회 초청 음악예배와 찬양수련회도 가질 계획이다.
현재 30명의 단원들로 시작한 한울 장로성가단은 이 사역에 뜻을 같이 할
경험있는 장로들의 동참을 기다리고 있으며, 오는 11월에 가질 정기 음악회
를 고려하여 8월 말 까지 가입 신청을 받고 있다. 연락처 : 조성무 장로
(02-549-3321∼5), 김영수 장로(02-419-6596)

이전 기사8월 문화단신
다음 기사종교계 최초 20만 가입자수 돌파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