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6월 1일 개최

0
34

퀴어축제 반대 ‘한국교회특별기도회’ 열린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한국교회 동참 호소

 

6월 1일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를 앞두고 5월 한 달간 전국의 주요 지역에서 동성애 반대를 위한 특별기도회가 열릴 전망이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준비위원회는 지난 4월 26일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월 한 달간 한국교회가 동성애 반대운동에 적극 동참해 주길 요청했다.

오는 5월 1일부터 31일까지 지역의 거점교회에서 동성애의 문제를 알리는 ‘한국교회특별기도회’에서는 이용희·길원평 교수가 국민대회의 필요성과 취지에 대해 설명하고, 전문강사가 동성애와 퀴어축제의 문제점에 대해 강의할 예정이다.

특별위원장 김명찬 목사(한영총회 사무총장)는 “가정의달인 5월, 각 지역 교회 중심으로 퀴어축제 반대운동 확산시켜 개 교회 성도들에게 왜 동성애를 반대해야 하는지에 대해 일깨울 것”이라고 말했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당일은 개회식, 국민대회에 이어 각종 문화행사인 ‘러플 페스티벌’과 동성애에 반대할 자유를 수호하기 위한 퍼레이드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교회특별기도회국민축제(LOVE is PLUS)의 김정신 감독은 “본연의 정상적인 사랑의 아름다움을 지키기 위한 소통의 자리가 될 것”이라며,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한 다양한 공연과 이벤트, 설문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전한 대회장 이주훈 목사(백석대신 총회장)는 “동성애 퀴어축제가 열리는 5월을 한국교회특별기도회 기간으로 선포하고 동참을 호소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