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규칼럼> 사람의 죽음과 하나님의 공의

0
1

사람의 죽음과 하나님의 공의

< 김영규 목사 ·남포교회 협동목사 > 
·뉴욕과학아카데미(NYAS) 
·미국과학 진흥협회(AAAS) 
·미국화학학회(ACS) 초청회원 

“죽음은 하나님께서 주신 은총들을 다시 거두시는 방식일 뿐”

인권유린에 대한 원인이 흔히 특정 개인 혹은 특정 사회나 시민 사회에 있다
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오히려 인권유린의 원인 뒤에는 가장 객관적 시각
을 가졌다고 하는 과학자들의 책임도 크다. 

인간 존재 고유성 재평가 되어야

인간을 진화론의 입장에서 이해할 때, 인간의 폭력성을 다른 생명체나 동물
들의 진화라는 입장에서 이해하는 이상 인권유린은 과학적 정당성을 얻게 된
다. 초식동물과 육식동물과의 관계에 대한 진화론적인 정확한 이해고리가 완
성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폭력의 기원에 관한 가설들이나 학설들이 과학적 
객관성을 가진 것으로 인정되면 될수록 대 사회로부터 그 폭력을 막을 길이 
없을 것이다. 
과거 히틀러 
시대에 동물들과 근원적으로 다른 인간의 고유성에 대한 발굴
을 가지고 이론으로 혹은 철학적 인간학으로 저항하였던 철학자들이나 과학
자들이 사회에 더 많은 유익을 주었다는 사실을 기억할 필요가 있을 것이
다. 더구나 인간의 모든 활동에는 기본적 한계로서 인간 인자들이 있다는 사
실들이 실정법에 반영이 되어 있지 않다는 것도 문제라고 말할 수 있다. 
즉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 문제가 문제로 발견될 때부터 기본적으로 의식이 
있는 곳에는 항상 지향성 자체의 오류와 판명성 오류 및 뇌로 향하는 정보 
방향의 오류가 있다는 사실이 크게 간과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정보들이 뇌의 마지막 피질의 네 번째 층에 뿌려줌으
로써 세계를 가장 아름답게 보고 듣는 화면 뒤에 어떤 세계가 있는지를 모르
고 인식활동이나 언어생활을 하기 전에 이런 기본적인 오류들이 있다는 것
을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부터 이미 인권유린에 대한 책임이 있다. 
기독교 입장에서 보면 모두가 죄인이라는 사실이 범죄자들의 사회적 지위나 
범죄의 사회적 인식 정도와 상관 없이 근원적으로 범죄자들을 절대적으로 정
죄할 수 없는 오래된 
근거가 되고 있다는 사실도 기억해야 한다. 
더구나 뇌 과학의 근거에 의해서도 의도행위만을 가지고 범죄의 책임을 물
을 수 없다는 것이다. 하고자 하는 첫 계기는 뇌의 어떤 특정 부위의 자극
에 의해서도 생긴다는 사실도 잘 증명이 되었고 어떤 의도와 의지가 일어나
는 첫 계기 이 전에 수 백 밀리 초 앞서서 뇌는 어떤 의지와 관련된 기능들
을 하는 것으로 증명이 되었다. 
의지란 자신의 행위에 대해서 자신이 책임을 져야 할 형식이라기보다 주는 
자가 감추어지고 항상 받는 자로 있음을 확인하는 형식이라고 해야 할 것이
다. 현실적으로 지각 과정들에 있어서 세포들의 손상이나 뇌 세포들의 일부
가 크게 손상을 입어 폭력에 대한 절제능력이 없는 환자들이 치료대상자들
이 되기 전에 제일 먼저 사회적 여론이나 합의에 의해서 희생이 될 수 있다
는 것이다. 
하물며 극히 예외적으로 북한과 같은 폐쇄된 사회에서 인권유린은 사회적 여
론이나 합의조차도 없이 희생들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은 인류가 얼마나 통
곡해야 하고 슬프고 뼈아픈 사실인지 모른다. 
인간복제에 대한 반대의 근거로서 생명과학 스스로가 세포 분열에 있어서 
r
한 극점이나 두 극점들이 생기기 전에 세포 밖에 외부 인자들이 선행한다는 
사실을 발견하였고, 인간의 세세한 육체적 성장에 있어서도 성장을 주도하
는 인자들이 지속하는 것이 아니라 사라진다는 사실도 발견하였지만, 그런 
사실들을 전혀 무시하고 실험하는 과학적 행위들이 얼마나 죄가 되는지 모르
는 것도 보이지 않은 폭력의 하나라고 말할 수 있다. 
물론 성경에서는 창조의 원리가 동물보호와 인간 존중의 기틀이 되어 있다. 
그러나 살인과 사형 및 자살을 금지하는 깊은 원인들은 하나님께서 인간을 
창조하시는 창조 방식에서부터 그 내용 및 목적에 있다. 기본적으로 죽음은 
최대로 은총들을 다시 거두시는 방식일 뿐 육체와 영혼의 분리로 끝나지 않
는다. 
말씀으로 창조하셨다는 것도 주시는 일을 감추시고 최대로 사랑과 은혜를 베
푸시는 방식이며 항상 창조자 하나님이 다 이루시고 자신의 일을 자신이 평
가하여 그 보상을 자신에게 돌리지 않고 피조물에게 돌리시는 하나님의 역사
의 기본 틀이다. 따라서 죄는 또 다른 형벌을 받기 전에 이미 그 자체로 형
벌이 된다. 
그런 방식처럼 정반대로 영생을 위한 구원도 그 원인
을 하나님의 의지 안에
만 두게 하심으로 피조물의 어떤 것도 고려하지 않은 방식에 의해서 절대적 
차별이 없게 하신 것도 살인이나 아무리 악독한 죄인일지라도 그리스도인들
의 편에서 무조건 용서할 수 있도록 하신 것이 성경의 가르침이다. 
하나님 편에서 진정한 공의가 실천이 되더라도 인간사회의 의도처럼 원래의 
자리인 존재를 소멸하기까지 벌하지 않으신다. 즉 육체와 영혼이 분리되는 
죽음의 정도가 최대이고 마지막 영혼의 소멸은 하나님께서 쥐고 계시며 사탄
까지도 공의가 최대로 실현될 수 있는 정도로 영원한 불이 준비되어 있어도 
존재의 소멸까지 가지 않는 방식이다. 

인간의 존재 결코 소멸되지 않아

결론적으로 참된 그리스도인들에게 하나님 자신이 최대의 보상이고 상급이
신 것처럼, 하나님 없이 사는 피조물이나 인간에게 최대의 벌은 공의와 모
든 속성들을 가지신 하나님이 살아 계신다는 것이 최고의 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