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을 묵상하는 QT를 해야 주님과 동행할 수 있다_한광수 목사

0
1

말씀을 묵상하는 QT를 해야 주님과 동행할 수 있다 

< 사명의교회 한 광수 목사 >

“세상이 빨라지면서 인간의 삶도 정신없이 분주해졌다. 세상은 지금 온통 
무서운 속도의 경쟁 속에 휘말렸다. 너무 바쁜 것은 나쁜 것이다”라고 누군
가 말했다. 맞는 말이다. 요즘의 세상은 인터넷 세상이고, 휴대전화 시대이
다. 그리고 이런 경쟁의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바쁘게 움직여야 산다.
그러면 우리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이 바쁜 세상을 살면서 하나님과 동행할 
수 있을까? 천지가 없어질지라도 하나님의 말씀은 없어지지 않고 다 이루어
진다는 것을 믿는다면 귀담아 들어야 할 말씀이 있다. “오직 여호와의 율법
을 즐거워하여 그의 율법을 주야로 묵상하는도다”(시 1:2). 낮이나 밤이나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해야 한다. 현대의 삶이 너무 바쁘다고 해서 이 말씀
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행하는 일에 형통한 복을 받으려면 꼭 실천해야 한
다.

말씀의 묵상 없이 주님과 동행할 수 없다. 
주님과 동행하지 않는 모든 인생
은 방황하게 되고 후회하게 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런 사람은 모래 위에 집
을 짓는 것과 같이 어리석은 사람이 된다. 그렇다면 가장 귀한 것에 먼저 시
간을 내어야 한다. 그리고 그 방법을 익혀야 될 것이다.
주님은 우리에게 기도를 가르쳐 주시면서 “오늘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구하라고 말씀하신다. 이 말씀의 의미를 왜곡하면 신앙을 실패한다. 주님은 
먹을 것, 마실 것, 입을 것은 다 이방인들이 구하는 것이라고 마태복음 같
은 장에서 말씀하셨다. 그렇다면 주님께서 주기도문의 말씀은 육신의 먹을 
양식만을 위해 기도하라는 말씀이 아니다. 

그 의미를 알기위해서 금식 중에 계신 예수께서 사탄의 시험을 물리치실 때 
인용한 말씀을 생각해야 한다. 즉 사탄이 돌을 떡을 만들어 먹으라고 할 때 
주님은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기록되었으되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입으로부터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살 것이라”(마 4:4).
그리스도인이라면 말씀의 묵상을 통해서 날마다 신령한 영의 양식을 받아먹
음으로 바쁜 현대인들 속에서도 새 힘과 능력을 얻고 믿음으로 주님과 동행

해야 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QT는 우리에게 일용할 영의 양식을 먹을 수 있는 묵상을 제공해 준다. 그 틀
을 이용한다면 마치 고속전철에 레일이 깔린 것과 같아서 잘 달릴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좋은 QT틀에는 빠져서는 안 될 요소가 있다. 
첫째는 본문의 흐름을 잘 파악하는 분해를 해야 한다. 둘째는 그 분문을 통
해서 하나님은 자신의 백성과 어떻게 만나고 계시는 지를 발견해야 한다. 셋
째는 발견된 것을 가지고 묵상을 하고 주님과 깊은 사귐을 가지게 될 때 은
혜를 받는다. 넷째는 성령의 인도를 받아서 실천에 옮겨야 한다. 마지막 다
섯째는 기도를 통해 감사와 도움을 구해야 한다.

QT는 바쁜 시간에 조용한 시간을 내서 우리의 주님이신 왕을 만나는 것이
다. 그 왕께서 피로 사신 그의 백성과 어떻게 동행하려는지를 알 때 우리는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 비전을 품고 왕과 기뻐하며 동행할 수 있다. 
왕이신 주님은 권세를 가지시고 우리에게 항상 실천할 것을 말씀하신다. 예
를 들면 “오래 참으라, 항상 선을 따르라,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
하라,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씀은 항상 실천해야 할 명령이
다. 그리고 본
문 속에서 만난 하나님과 사귐을 통해 신앙생활의 이정표를 확인하고 수정
할 수 있다면 왕 되신 주님의 권세에 충성하는 것이다. 이렇게 우리가 날마
다 QT를 한다면 분명히 하나님이 함께하시어 그 잎사귀가 마르지 않는 복을 
주실 것이다. 

아침에 묵상한 본문을 하루 종일 묵상하여 은혜를 지속시켜야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성경 한 장 정도의 분량을 MP3로나 CD로 듣는 성경으로 만들
어서 수시로 들을 수 있다면 최선이 될 것이다. 
그렇게 한 후에 QT의 열매라고 할 수 있는 서로의 나눔을 가져야 될 것이
다. QT한 것을 영적인 친구들과 정기적으로 나눈다면 아무리 바쁜 현대인이
라 하더라도 영적인 승리는 보장된다. 그리고 계속해서 제자의 길을 잘 갈
수 있을 것이다.
요즘은 컴퓨터를 이용한 이메일이나 홈피를 통해서 QT를 나눌 수 있다. 아무
리 멀리 있어도 상관없다. 한꺼번에 6명이 컴퓨터 화상전화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아니면 홈피에 QT방을 만들고 영적인 친구들만의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한글 워드로 QT를 작성하고 비밀번호를 붙여놓으면 자기들만의 내용을 친구
들과 나누며 사귈 수 
있다. QT를 통해 이렇게 영적인 친구의 모임이 활성화 
되어야 신앙생활이 살맛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