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는 아름답다_정운기 목사

0
13

프로는 아름답다

정운기 목사_언약교회

“영혼 구원은 그 누구도 할 수 없는 우리의 몫”

흔히 사람들은 식탁에서 밥에 대해 이야기할 때 “나는 진밥이 좋아” 혹은 
“나는 된밥이 좋아”라고 말한다. 그러나 사실 쌀의 수분 상태를 파악해 물
을 잘 맞추어 지어진 윤기가 흐르고 탱글탱글 잘 익은 밥은 진밥, 된밥의 기
호에 관계없이 모두가 좋아한다. 

전문가야말로 언제나
아름다워

쌀은 수분 함량에 따라 크게 ‘뚝, 똑, 픽’으로 나눌 수 있다고 한다. 밥하
기 전에 쌀 몇 톨을 입에 넣고 터트려 보면 뚝 소리, 똑 소리 혹은 픽 소리
가 나는데 각각의 수분 함량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러한 쌀의 상태와 밥솥과 곡류의 종류에 따른 물 조절과 화력 조절 등 몇 
가지를 의식하여 관심을 기울여 밥을 짓는다면 밥의 걸작품을 만들어 낼 수 
있지 않겠는가? 이러한 밥 짓는 노하우를 가진 주부를 ‘프로 주부’라 부른
다. 
지금도 베이징 올림픽의 한 선수를 잊을 수가 없다. 누
가 떠오르는가? 제각
기 다르겠지만 누가 뭐라고 해도 유도의 최민호 선수는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는 경기로 프로 중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또한 세계선수권 대회에
서 우승한 피겨스케이팅 김연아 선수의 환상적인 연기는 보는 이로 하여금 
프로가 되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프로는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군중의 마음을 하나로 묶는 힘이 있고 모두에
게 넓은 마음을 갖게 한다. WBC 야구로 인해 온 국민이 다시 한 번 하나 됨
을 우리 모두가 느끼지 않았는가? 
교회 공동체가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가 되기 위해서는 목청을 돋우어 하나
가 되자고 구호를 외치는 것보다 프로 성도 한 사람을 만들어 내는 프로 목
회자 한 사람이 되는 것이 필요하다. 프로 목회자란 복음의 프로, 기도의 프
로, 전도의 프로를 말한다. 
먼저, 복음의 프로가 되어야 한다. 복음에 깊이 뿌리내린 목회자나 성도는 
참 아름답다. 전천후 신앙인이기 때문이다. 요셉은 형들에게 팔리움을 당해 
애굽에서 노예생활, 감옥생활을 하면서도 자신을 어렵게 만든 주변 인물들
을 원망하지 않고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며 임마누엘의 복을 누림으로써 

장을 정복하고 결국에는 애굽의 총리가 되었다. 
마치 상대방의 어떠한 코스나 방식의 공격에도 멋지게 방어하는 프로 선수들
처럼 우리도 어떠한 환란이나 시련, 원한이나 질고 등의 사건과 문제 속에서
도 의젓하게 하나님의 손길을 바라보며 그 속에서 복을 캐낼 수 있는 복음
에 깊이 뿌리 내린 프로가 되어야겠다. 
다음으로, 기도의 프로이다. 독생자를 아낌없이 주신 하나님께서 자녀에게 
절대로 나쁜 것을 주지 않으신다는(롬 8:32) 믿음을 가지고 순간순간마다 하
나님의 손길을 발견하기 위해 24시간 삶으로 기도하는 기도의 프로가 되어야
겠다.
마지막으로 전도의 프로이다. 복 중의 복이라면 하나님을 만나는 복이 아니
겠는가.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만나지 못함으로 인간관계 문제, 건강 문
제, 직장 상실, 사업 실패, 정신 질환, 자녀 문제로 인해 이혼, 자살, 살
인, 테러, 마약 등의 문제가 난무하다. 그들의 영적 문제를 누가 도와줄 수 
있겠는가? 
요한일서 3장 8절에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신 것은 마귀의 일을 멸하려 하
심이라고 말씀하신다. 우리는 삶의 현장에서 생명을 살리는 프로 전도자가 
되어야겠다. 세상
의 모든 일은 불신자들도 할 수 있지만 영혼 구원만큼은 
그 누구도 할 수 없는 우리들만의 몫이다. 
나를 만나는 사람마다 최고의 복을 누릴 수 있도록 해야겠다. 마가복음 8장 
36절에 한 생명은 천하보다도 귀하다고 말씀하신다. 우리 모두 프로 전도자
가 되어 사람 살리는 전문가가 되어야겠다.

영혼을 구원하는 전문가 되어야

삼라만상이 약동하는 봄기운으로 인해 꿈틀거리며 야단법석 난리들이다. 이 
모든 활동이 가을에 열매를 맺기 위한 몸부림이 아니겠는가? 우리의 비전은 
오직 재생산이라고 외쳐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