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규칼럼> 인류의 미래와 에너지

0
12

인류의 미래와 에너지

김영규 목사
·남포교회 협동목사
·뉴욕과학아카데미(NYAS), 
·미국과학 진흥협회(AAAS), 
·미국화학학회(ACS) 초청회원

“에너지 발굴은 이웃 사랑 개념 동반해야”

지구 환경뿐만 아니라 지구 생명체의 역사와 인류의 역사의 단절을 막기 위
해서 지금부터라도 공간에너지(space energy or free energy) 이용의 시대
로 가야 한다. 

에너지에 대한 혁신적 전환 필요 

어떤 사람들은 석유자원이 지구 안에 아직 고갈되지 않았다고 주장하여 당분
간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하는 어리석은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석유자
원은 지구의 생명체 역사에 있어서 한 번 밖에 없는 역사로부터 생산된 자원
들이다. 그 자원은 미래 인류의 문명과 그 역사를 통해 고루 분배하여 사용
해도 모자라는 귀중한 자원이다. 아마 미래에 그것이 고갈되면, 다이아몬드
처럼 더 비싼 가격으로 무에서 만들어 써야 할 것이다. 
특별한 환경에서 특별한 장소에 모아져 있는 그 자원을 끄집어내어 인류가 

사용할 때, 그 자원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직접적으로 지구환경에 피해를 주
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극히 조심해야 하지만 그 자원의 소중성의 차원에서
도 그 자원이 일단 자연에 유출되면 수거하는 기술도 띄어 나야 한다. 
인류는 귀중한 생활필수품들을 만들어 내는 원천 자원으로서의 특별한 용도 
이외에 일단 자동차 이용이나 기타 에너지원으로 석유사용을 멈추어야 한
다. 어떤 이는 다른 대체에너지로 원자력 에너지 이용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에너지의 안전한 이용을 넘어 우라늄 자원 자체도 우
주역사에 있어서 더 이상 생산될 수 없는 물질이다. 
우주 초기 역사에 있어서만 생산될 수 있는 우라늄 전체의 양이 다 지구에 
몰아져 있다면, 그것을 실수로 인류가 미리 찾아 다 에너지로 사용해 버리
면 나머지 인류역사는 어떻게 되겠는가? 공기나 물도 마찬가지이다. 지구 안
에 있는 철 이상의 무거운 물질들은 지나간 우주역사와 함께 하는 귀중한 자
원들인 이상 그 이용에 있어서 인류가 신중함을 기하여야 한다. 지구촌 안
에 있는 물이나 공기 중의 산소가 인류의 생존역사를 위해서 에너지로 사용
될 경우 
그들이 아마 달이나 화성에서 생산되어 지구로 공급되어야 할 때도 
올지도 모른다. 
인간의 수명이 연장이 되고 인류의 전체 생활수준이 높아지면 높아질수록 물
질 속에 있는 전자들을 다 끌어내 광자나 중력입자로 바꾸어 쓰는 양이 크
면 클수록 그 물질들의 위상기하학적 형태들의 변이로 인한 그 피해가 고스
란히 우리에게 다시 돌아올 것은 뻔한 것이다. 지구환경은 우주역사나 우리 
은하계 역사에 있어서 독보적인 것인 것만큼 인류가 그 에너지 사용방식과 
내용에 있어서 가능한 공간에너지 이용으로 차츰 차츰 전환해 가야 할 것이
다. 
약한 풍력은 물론 강한 풍력인 태풍과 같은 급격한 공기 층의 변화나 해일
과 같은 바다의 운동들, 그리고 태양이 만들어 내는 운동들을 이용하여 인류
문명에 유익 되게 이용되는 기술들을 빨리 개발해야 한다. 우수기에 그저 바
다에 흘러가는 가장 순수한 물들을 땅 위에 저장하여 인간에게 유익한 여러 
기능들을 하고 바다로 흘러가도록 하되 결코 직접 흘러가지 않도록 해야 한
다. 
국가의 공적자금들이 국민들에게 사용될 때 그런 방식으로 사용이 되어야 하
듯이, 그런 자원들도 인간들에게 
충분히 유익 되게 순환되어 최종 미생물들
을 통해서 자연으로 돌아가도록 해야 할 것이다. 지구촌의 일자리들은 그런 
과정에서 발생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인간의 지향성 자체의 오류와 판명성의 오류들은 끊임없이 인류를 자연으로
부터 분리시키고 단절시키기를 원할 것이다. 그러나 그런 오류들을 가지고 
자연에 적응하고 자연에 융화하면서 무한한 일자리들을 만들어 내도록 하는
데 목적을 두어서는 안되고 모든 일자리들이 오히려 자연의 순수한 상태를 
보존하는데 기여하는 방향이어야 할 것이다. 
미래형 생산시설들이나 주거시설들은 전략적으로 먼저 태양열을 이용하여 직
접 전기 에너지로 바꾸어 이용하거나 그 에너지를 이용하여 자연의 물로부
터 수소나 산소, 및 과산화 수소를 생산하여 자동차나 기타 동력에너지원으
로 이용하여 물로 되돌리는 친환경 자가에너지시설들로 전환이 되어야 할 것
이다. 그런 일생생활에서부터 그리스도인들은 창조의 은혜에 대해 감사하면
서 살아야 한다. 
창조의 은혜에서부터 감사의 생활을 하지 못하면 하나님의 속성으로 닮아 가
는 성화의 삶에서도 감사의 생활을 할 수 없다. 우선 이웃을 
사랑하는 것은 
하나님의 형상으로서 창조된 인간에 대해서 사랑하는 것이다. 
그리스도인들이 서로 사랑하는 것은 인간을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하신 그 
같은 하나님께서 자신을 버리고 자신에게 주어진 복들을 스스로 차 버린 그 
인간을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얼마나 사랑하신 지를 아는 자들로서 서로 사
랑하는 것이다. 가만히 서 있고 평안히 잠을 자도 죄인으로 남아 있는 자들
에게 꿈에서라도 감사의 꿈을 꾸어도 모자라는 것이 그리스도인들의 감사의 
생활이다. 
한 해를 보내고 새 해를 맞이하는 것 그 자체가 우리에게 부끄러움으로 남
아 있다. 그런 우리를 잘 아시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아무런 이유 없이 그의 
기뻐하심에 의해서 자신에게 의존하고 그에게만 필요한 것을 구하며 그와 함
께 있고 동행하며 그 안에 항상 머물러 있기만 하는 것이 복이라고 하신 것
일 것이다. 

새해 맞아 감사하는 생활 많아지길

그런 하나님으로부터 독립 자체가 피조물에게는 스스로의 불행이다. 그리스
도인들에게 최고의 아름다운 형상은 하나님을 향한 감사 자체가 그의 형상으
로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