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규칼럼> “모든 현상의 실마리는 하나님께 있어”

0
9

“모든 현상의 실마리는 하나님께 있어”

김영규 목사

·뉴욕학술원 
·남포교회 협동목사

지금 파동의 시대로 접어들었다는 것은 미시세계와 거시세계의 근본 물리적 
개념들에 있어서 시간 개념을 없애는 것을 의미한다. 잘 알려진 대로 뉴턴에 
의해서 그 자체와 그 본성으로부터 외부와 관계없이 동등하게 흐르거나 항상 
유사하고 불변으로 남아있는 절대시간과 절대공간의 개념이 정의될 때, 우리
의 지각으로 느끼는 모든 상식으로부터 해방이 초점으로 있었다. 그래서 일상
에서 사용되는 시간이나 날짜, 해는 그런 진실하고 수학적인 시간 대신 사용
되는 것으로 생각하였다. 

변하지 않는 절대세계 

그의 절대공간의 개념에 대한 추론도 땅이 움직인다면 공기의 공간은 땅의 관
점에서 상대적으로 항상 동일하게 남을 것이고 다시 공기들이 움직이면 절대
공간의 다른 부분은 움직이지 않을 것이며 또 다시 그 부분이 움직이면 다른 
부분이 움직이지 않는 영원히 움직이지 않는 절대공간이 
나타날 것이라는 것
이다. 지금 아인쉬타인으로 말미암아 그런 절대공간이나 절대시간이 사라졌
다. 
문제는 아인쉬타인이 말하는 에너지 자체이면서 절대속도(C)로 가속하고 있
는 그런 절대 빈공간이 파동을 일으켜 꼬인 차원들이 있다는 것이요 그 차원
들이 오늘날 힘의 입자들에게 반영되어 있다는 것이다. 절대 스핀운동으로 닫
혀진 임계 에너지(h/2π)가 절대속도로 가속하고 있는 공간으로 이해된다면, 
온도가 높을수록 어떤 껍질을 벗겨내듯이 왜 절대속도로 힘의 입자들이 떨어
져 나오고 그런 온도에서 왜 재생되는지는 설명이 된다. 
그러나 그 이론을 가지고 힘을 매개하는 입자인 광자가 낮은 온도를 향하여 
일정한 파장으로 몰락할 때 사물들 사이에 상대적 객관성이 있고 그 빛의 몰
락이나 흡수 속에 만물의 현상이 있는지는 설명하지 못하는 것이다. 거꾸로 
상식으로 버려야 하였던 정지에 대한 인간의 시각이나 의식이 외부운동과 어
떤 관계가 있는지가 이제 마지막 인류가 풀어야 할 더 큰 과제로 남아 있게 
되었다. 그 이유는 그런 이론들이 수학으로 설명되어야 하고 상식으로 분명하
게 번역되어야 하는 이상, 그 안에 상
식은 그대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즉 근
원적으로 지향성 오류와 인간의식의 정보의 방향인 판명성의 오류가 남아 있
기 때문이다. 
기본적으로 보이는 것이 모두 나타난 것으로 말미암아 된 것이 아니다(히 
11:3). 모든 신비는 하나님 안에 감추어져 있고 나타난 것은 모두 우리를 위
한 것이다(신 29:29). 원자시계나 전자시계도 그런 상식들과 오류들에 따라 
우리의 시간의식에 따라 우리를 위한 것이다. 낮의 태양과 밤의 달과 별들과 
그 운동들도 우리의 안식과 상식을 위한 것이다. 하나님의 신비로운 모든 말
씀과 계시들은 우리에게 가깝고 우리의 입에 있으며 우리의 마음에 있는 것
과 관계된다(신 30:14).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

하나님은 역사적으로 항상 자신의 언어로 말씀하신 것이 아니라 우리가 쓰는 
언어로 말씀하셨다. 하나님은 사람이 지은 이름에 따라 사무엘이라 부르시고 
기다리시며 우리가 다른 사람들의 말로 혼돈할 때 사무엘이라 다시 부르시고 
기다리시며 그 때에도 다른 사람들의 말로 혼돈할 때 말씀하시기 위해서 다
시 부르시고 기다리시는 분이시다. 그렇게 하나님의 어떤 계시나 전달방식은 

어느 한 시대의 인간들의 상식을 위한 것만이 아니라 역사상 있을 수 있는 모
든 인류의 상식을 위한 것이다. 역사상에 나타나는 모든 인류들에게 가장 판
명하게 계시된 내용이 전달되는 방법은 그런 방식뿐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그것의 진정한 사실은 당시대의 이해된 사실이나 당시대의 과학적 사
실이 아니라 지금도 살아 계신 하나님 안에 그대로 남아 있는 그것이다. 그것
의 진정한 의미는 여전히 하나님 안에 있다. 창조자 하나님이 아직도 계시다
는 사실이 최우선이다. 
너무 지구 중심이나 우리 중심으로 이해되는 어떤 표상들이든 그 안에서는 의
미가 없어진다. 인간에 의해서 언젠가 아마 전 우주가 다 설명될 때, 그때 비
로소 그 말씀의 진정한 의미도 다시 이해될 수 있을 것이다. 하나님은 살아 
계시다는 의미는 거기에서 더 분명하게 발견될 것이다. 

하나님 섭리, 현상계보다 우선해 

태양에 의해서 반사된 달의 빛도 빛이라고 변명하거나 지금의 태양계 운동 이
전에 혹은 태양계 밖에 물이나 뭍, 식물들이 먼저 창조되었는지 누가 알겠는
가고 답변할 필요가 없다. 하나님이 창조하신 모든 것은 우리를 위한 것이요 

우리가 관찰하는 시간에 대한 경험도 우리를 위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
고 우리가 마지막으로 관찰하는 모든 것은 창조에 대한 답이 아니고 섭리에 
대한 답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