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세대를 살려야 한다_김교훈 목사

0
24

다음 세대를 살려야 한다

김교훈 목사_충청노회장, 대전 한누리교회

어느 교회의 주일 예배를 드린 후에 성도들이 교제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
다. 모든 성도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소그룹으로 자연스럽게 교제하고 있었
다. 그런데 그중에 초등학교 5-6학년 정도로 보이는 아이들이 교회 마당의 
큰 나무 아래 모여 서로의 손을 잡고 기도하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아이들의 기도 모습에 감동받아

가까이 다가가서 기도를 마칠 때까지 기다렸다가 “몇 학년인가? 지금 무슨 
기도를 했는가? 이런 모임을 얼마나 자주하는가?” 등등 물었다. 그 아이들
은 중등 1, 초등 6, 초등 5, 초등 4학년에 각각 재학중인 아이들이었다. 
그중 한 아이가 리더인듯 해 보였는데 초등 6학년이라고 했다. 자기가 전도
해서 교회를 출석하는 아이들이라고 소개했다. 주일 예배를 마치고 나면 자
기 반 아이들과 함께 그날 배운 성경 말씀을 복습하고 함께 기도한다는 것이
었다. 
그 모습은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그리고 다음 
세대를 살리는 싹을 보
고 있는 감동을 받았다. 교회 학교가 살아있는 모습을 본 것이다. 교회 학교
의 영적 분위기나 시스템이 여기까지 오기에는 많은 시행착오의 시간이 있었
겠지만 분명한 것은 교회가 살아나고 회복되고 있는 모습이 아니던가? 
교회 안의 다음 세대를 살려내야 하는 것은 전도와 선교 못지 않은 중요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에 세대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을 나름대로 정리해 보았
다.
첫째, 개혁주의 신학에 기초를 둔 노회와 총회가 다음 세대에 눈을 떠야 한
다. 
노회 상비부중에 교육부의 역할과 기능이 강화되어서 교회 교육의 우수한 인
재들이 교육부원으로 참여해야 한다. 노회의 재정도 다음 세대를 위한 교육
에 가장 많은 예산이 배정되어야 할 것이며 교육부의 사역이 그 노회의 정체
성과 일치하도록 노회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어야 한다. 교회 교육은 이제 지
교회 혼자 감당하기에는 한계점에 와 있어서 노회의 지도와 협력이 절실한 
때를 맞고 있다. 
충청노회 교육부의 경우는 매우 활발한 사역을 하고 있다. 충청노회의 경우
는 교육부의 왕성한 활동이 주일학교 교사강습회와 여름 청소년연합 수련

, 교역자수련회 등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수련회와 집회를 통해 노회
와 지교회의 유기적인 협력 관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 
둘째, 지교회들의 연합적인 교육 전략으로 서로 협력하여야 한다.
요즘에는 여름성경학교를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교회들이 줄어가고 있다. 그
보다는 선교단체나 교회 교육기관에서 실시하는 여름행사에 참여하는 교회
가 늘고 있다. 지방으로 갈수록 더 많아지고 농어촌 교회의 경우는 후원 교
회에 보내서 여름성경학교를 마치고 온다고 한다. 
교사의 인적자원 부족과 시간 부족 그리고 재정의 열악함과 함께 자료와 프
로그램, 학습지도 등등을 지교회 혼자서 감당하는 일이 한계에 도달해 있기 
때문이다. 충청노회의 경우 금년도 교사강습회를 마치면서 자연스럽게 이와
같은 주제들이 대안으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셋째, 다음 세대에 대한 지교회 교역자들의 사고를 전환해야 한다. 
교회학교 교육에는 가장 헌신된 일꾼들이 먼저 그 자리를 감당해야 한다. 
한 교회가 세워져 가는 일에는 많은 부서들을 필요로 한다. 그럼에도 반드
시 교회학교에 교사들이 채워지고 난 후에 타 부서의 자리를 채우려는 노력
이 
필요하다고 본다.
교사들의 경건과 말씀에 대한 사모함은 그 교회의 영적인 실력(?)일 것이
다. 하나님의 말씀에 붙잡힌 헌신된 교사들을 키워내고, 하나님 나라에 대
한 헌신이 다음 세대를 살려내는 일로 모아진다면 이것처럼 행복한 일이 또 
있겠는가? 모든 성도들의 교사화는 주님을 기쁘시게 해 드리는 가장 해볼 만
한 일이다. 
금년의 여름성경학교가 기대가 되는 것은 필자만이 아닐 것이다. 여름성경학
교가 진정한 성경을 가르치는 기간이 되도록 하여야 한다. 이것이 다음 세대
를 살리고 싶어하는 모든 이들의 바램일 것이다. 무엇보다 교회교육 현장의 
최일선에 서 있는 말씀을 맡은 교사들이 아니겠는가?

헌신하는 교사 육성이 
미래의 희망

이 뜨거운 여름에 다음 세대를 바라보며 수고할 교사들이 존경스럽고 자랑스
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