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를 돌아보는 일의 중요성_최덕수 목사

0
4

교회를 돌아보는 일의 중요성

최덕수 목사/ 현산교회

평안하던 교회가 어느 순간 풍비박산이 나서 교단 신문에 기사화 되고, 각
종 소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것을 볼 때 비애를 느
끼지 않을 수 없다. 목사가 면직을 당하고 교회는 사분 오열되는 이런 일들
은 과연 누구 탓인가? 

물론 교회마다 상황은 다르겠으나 대부분의 경우 교회 지도자들에게 많은 책
임과 문제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작금의 정치 현실도 그렇지 않은가? 어지
러운 정치 현실에 대한 책임이 국민들에게 전혀 없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대부분의 책임은 정치인들에게 있다. 

교회문제도 마찬가지다. 필자가 어릴 때 다닌 모 교회는 우리나라 보수교단
에서 유명한 교회였는데 항상 교회 안에 분란과 다툼이 끊이질 않았다. 그런
데 대부분의 문제들은 목사 장로들이 일으켰다. 

대개 교회 안에 심각한 문제가 생기면 목사가 나가든지 장로가 나가든지 한
다. 문제가 더 확대되면 나가지 않고 지도자를 중심으
로 파가 나뉘어 대립양
상을 보이다가 결국에는 명예훼손, 교회당 소유권 분쟁 등 법정소송으로 비
화된다. 자기 이익 추구를 위해 형제를 세상 법정에 고소했던 고린도교회의 
문제가 현실로 다가온다. 

과연 이 문제를 목회자 한 사람이나 개 교회 탓으로만 돌려야 하는가? 어떻
게 하면 이런 문제들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 수 있으며, 문제가 일어나더라
도 극단적인 상황으로 치닫지 않도록 할 수 있을까? 

우선 노회나 시찰회가 관할 교회를 제대로 돌아보아야 한다. 목사와 개 교회
가 노회의 지도를 받아야 된다는 장로교 치리원칙을 모르는 사람은 없으며, 
심방을 통해 교인들의 영적 형편을 돌아보아야 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목회자
도 없다. 그런데 시찰회가 교회를 돌아보지 않아도 별로 문제의식을 갖지 않
는다. 

물론 제대로 교회를 돌아보는 노회나 시찰회가 없지 않겠지만, 이런저런 사
정으로 교회들을 제대로 돌아보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조직은 있으나 활동
이 없고, 활동이 있더라도 너무 미미하다. 세속정부에는 감사원과 같은 감
찰 기구가 있어 각 부서가 제대로 일을 하고 있는지, 재정은 원칙대로 집행
되고 
있는지 등의 여부를 감찰하며 위법 여부가 드러나면 사법기관에 회부한
다.

그런데 교회는 어떤가? 개 교회의 자세한 상황은 그 교회의 지도자나 교인
들 외에는 알지 못하고 있으며, 교회문제가 바깥으로 흘러나와 알만한 사람
은 다 알고 있을 정도가 되어도 시찰회나 노회 편에서 먼저 문제를 제기하는 
경우는 별로 없다. 개 교회 치리회의 주권을 너무 배려하다가 문제가 곪아터
진 다음에 비로소 노회가 개입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이다. 

감사기관이나 사법기관이 존재하는 목적은 범죄자를 검거하는 일에만 있지 않
고 범죄를 예방하는데도 그 목적이 있다. 노회와 시찰회가 이미 일어난 문제
에만 개입하고,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사전에 조처를 취하지 않으면 교회
가 갈기갈기 찢기는 일이 계속해서 일어날 수밖에 없다. 

두 번째로 당회가 제 기능을 발휘해야 한다. 당회가 제 기능을 발휘하기 위
해서는 신학에 조예가 있고 진리를 분별할 줄 아는 장로들이 많이 세워져야 
한다. 요즘 대기업의 사외 이사들처럼 대표이사의 결정에 손이나 들어주는 
사람이 아니라 진리에 위배될 때는 견제를 할 수 있는 사람들이 세워져야 

다. 그래야 한 사람에 의해서 교회가 휘둘리는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

세 번째는 지도자 자신이 욕심을 버려야 한다. 대개 교회 문제가 법정 소송
으로 비화되는 일의 중심에는 금전문제가 있다. 결혼할 때는 그토록 아름다
워 보이던 두 사람, 자기보다는 배우자를 위해서 수고하며 헌신하던 부부가 
이혼할 때는 명예나 체면 따위는 내팽개치고, 위자료를 덜 주고 더 받으려
는 줄다리기를 계속하다가 가정법원의 판결을 통해서 비로소 끝을 낸다. 

교회 문제가 법정 문제로 확대되는 것도 손해는 덜 보고 이익은 더 얻으려하
기 때문이다. 이왕 막나가게 된 바에 조금이라도 이익을 더 챙겨야겠다는 마
음이 앞선다. 명예와 물질에 대한 욕심이 없다면, 대부분의 교회문제는 일어
나지도 않을 것이요, 설사 문제가 일어나더라도 속히 해결될 것이다. 조나
단 에드워즈는 선별적 성찬론에 대해 심하게 반대하는 교인들을 두고 수 십 
년 간 목회했던 교회를 미련 없이 떠났다. 어느 한 편이라도 욕심만 버리면 
문제는 해결된다. 

시찰회가 명실상부한 시찰의 기능을 강화하고, 당회가 견제 기능을 회복하
고, 지도자가 욕심을 버리면 
교회가 갈기갈기 찢어지는 뼈아픈 일은 일어나
지 않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