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를 앞두고_임성찬 목사

0
3

노회를 앞두고

임성찬 목사 / 경기중노회

우리 교단은 개혁주의 장로교회로서 회중교회도 아니요, 복음주의를 표방하지
도 않는다. 개혁주의 중에서도 어느 선을 따르는가? 먼저 우리 교단의 신학
의 입장을 헌법에서는 어떻게 표명하고 있는가. 

“우리 총회의 입장과 진로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밝히는 바이다. 1. 우리는 
한국 장로교회의 신학적 전통인 성경적 개혁주의 신학을 고수하고(히 13:8-
9),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대, 소요리문답, 교회정치, 권징 조례 및 예배
모범을 우리의 교의와 규례의 표준으로 삼는다.”

우리가 따르고 고수하는 바는 성경을 잘 해석하였던 그 신학적 전통을 다시 
회복하고 보존한 종교개혁적 신학의 노선이다. 그리고 그 노선에 있을지라도 
과거 퇴락한 신학적 내용을 다시 가졌던 루터주의의 신학이나 재세례파적인 
이단요소들과 싸워 온 특별한 신학적 내용을 잘 간직하고 있으며, 그리고 이
런 신학적 노선에 있으면서도 또한 역사적으로 오래된 펠라기우스 이단의 길
을 따른 아르
미니우스주의나 웨슬레주의 및 회중교회의 비성경적 교회관으로
부터 벗어난 순수한 개혁주의 신학,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의 신학, 칼빈
주의에 그 뿌리를 두고 있는 것이 우리 교단의 신학적 입장이고 자리인 것이
다. 

그렇다면, 그 정체성을 분명히 확립하고 그 신학적, 신앙적 자리에서의 입장
과 방향을 분명히 하고, 교회정치와 목회가 이루어져야 할 것은 너무나도 자
명한 일인 것이다. 

우리는 먼저 우리 교단의 신학이 얼마나 우리의 표준문서인 웨스트민스터 신
앙고백에 충실한지, 아니면 여러 다양한 신학의 영향 아래 많은 간격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닌지를 우리의 신앙과 신학의 현 주소를 제대로 분별해 보아야 
하리라 여겨진다. 

혹, 개혁주의신학이 점점 변질되거나 약해져가는 상황이라 할지라도, 교회사
에서 독특하게 개혁주의의 순수성을 그 헌법에 가지고 있는 우리 교단이 그 
역사적인 책임성을 가지고 더욱 개혁주의 신앙고백 위에 서 있는 교단이 되어
야 하며, 그리고 그러한 신학교육이 이루어져야 한다. 그것이 본 교단의 역사
적 자리이고 가치이고 의무이고 차별성이다. 

순수하고 엄밀한 칼빈
주의가 땅에서 날마다 잃어져가고 있다고 하여, 그것이 
진리가 아닌 것인가? 우리에게 남겨진 대부분 성경의 기록은 기록의 당시대
의 사람들에게 거의 수용되지 못했던 하나님의 말씀이다. 그것은 핍박과 순교
를 요구하였던 말씀이었다. 개혁주의 신학을 따라 했더니 시대의 즉각적인 호
응이 없다고 하며 도리어 스스로 개혁주의를 배격하고 등지고 심지어 이 내용
을 버릴 수 없다.

그러나 도리어 이 시대 개혁교회의 소명은 이러한 오해와 편견을 불식시키
고, 실로 이 개혁주의를 제대로 알고 내용에 충실하게 목회하면, 고리타분하
다거나 시대감각에 뒤떨어진다거나 행함이나 열심히 없다거나 하는 편견을 넘
어서서 도리어 그 어느 내용보다 더 첨단적이며, 미래에 대하여 통찰하며, 세
상에 가장 좋은 것을 줄 수 있는, 시대가 감당치 못하는 개혁교회로서 세상
에 그 독특한 가치를 드러낼 수 있다는 것을 확증해야 할 역사적인 책임과 소
명이 우리들에게 있는 것이다.

그것은 참으로 우리게 주어진 이 내용이 진리이기에 그러하다. 그러기 위해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진 진리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와 신실함 그리고 이 길
을 고집
하는 우직함이 더욱 요구되어야 한다. 

이전 기사지금 전국에서는 교회 건축중
다음 기사바른교회(1)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개혁신보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의 기관지로서 바른신학, 바른교회, 바른생활이란 3대 개혁이념을 추구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본사는 한국 교회의 개혁을 주도하는 신문이 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