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안’ 성도만은 되지 말자

0
3

가나안’ 성도만은 되지 말자

 

 

작금 소위 가나안 성도들이 늘어가고 있다고 한다. ‘가나안’ 성도들이라는 말은 교회에 나가지 않고 있는 신자들을 가리키는 신조어이다곧 교회나 목회자 혹은 신도들에게 상처를 입고 교회에 나가는 것을 포기한 사람들을 가리킨다.

 

이들은 자기들이 교회에 나가지 않는 것과 관련해 교회를혹은 목회자 때로는 한 때 함께 교회에 다녔던 신도들 때문이라고 말한다어쩌면 일리가 있는 말이기도 하다사람들이 살고 있는 이 땅에서 상처받고 이로 인해 원망과 불평이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과연 그러한 이유들로 인해 자기들이 교회에 나가지 않는다고 변명할 수 있는 주장의 근거라고 말하기에는 그리 단순하지 않아 보인다그리고 자기들이 받은 상처나 혹은 불만과 불평을 교회에 나가지 않는 빌미로 삼는다는 것도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

 

가나안’ 성도들이 과거에 어떤 어려움을 겪었거나 상처를 받았을 수 있다그렇다고 그것을 탓하고 있다는 것은 결코 정당하지 않다사실 따지고 보면 과거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들도 불만과 불평으로 가득했었다광야는 본래 그런 환경이다.

 

물론 가나안’ 성도들이 광야의 성도들보다 더 어려운 처지에 빠질 수도 있다그리고 그 어려움을 끼친 대상이 교회이거나 목회자이거나 신도들일 수도 있다그런데 그렇게 남 탓만 하고 있다가는 그들이 정작 싫어하는 그들과 함께 망하는 길로 접어들고 마는 것이다.

 

그렇게 탓하고 있는 동안 자기 마음은 정당한 이유를 찾아서 편안할지 몰라도 그 영혼은 그 상처를 준 자들와 똑같이 자유를 얻지 못할 것이다때문에 우리는 자신에게 지워진 삶의 무게가 고달프다 할지라도 담담히 짊어져야 한다적어도 하나님은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 시험을 주시지 않는 분이다그것이 신앙이다반대로 남을 탓하고 핑계를 대는 것은 마치 한 달란트 받은 자와 다를 바 없다.

 

핑계하고 탓해서는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는다어렵더라도 교회의 지체들과 그 마음의 짐을 덜어내는 여정을 출발해야 한다불을 토하듯 그 심정을 토하더라도 불만과 불평을 컨트롤할 수 있어야 한다그리고 지체들과 함께 광야의 길을 걸으며 그 짐을 지는 신자들에게는 하늘로부터 참된 위로와 안식이 내려 올 것이다.